세계일보

검색

소상공인 피해 지원 대출 41% 불과… 미집행 예산 1조 5000억원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입력 : 2021-10-13 11:25:17 수정 : 2021-10-13 11:25:1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피해를 본 소상공인을 지원하기 위한 대출 집행률이 평균 41%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이장섭 의원이 13일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소진공)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소상공인 지원 긴급대출 평균 집행률이 8월 말 기준 41.1%에 그쳤다.

 

제대로 집행되지 못한 예산은 약 1조5000억원에 달한다. 소진공은 코로나 19로 인한 소상공인의 피해를 지원하기 위해 집합금지업종 소상공인 임차료 융자, 소상공인 고용연계 융자, 저신용 소상공인 융자 등 3가지 긴급대출을 실시하고 있다.

 

8월 말 기준 집행실적을 살펴보면 집합금지업종 소상공인 임차료 융자의 경우 8000억원 중 5381억원이 집행돼 집행률이 67.3%에 그쳤다. 소상공인 고용연계 융자의 경우 5000억원 중 2397억원이 집행돼 집행률이 47.9%에 불과했다.

 

저신용 소상공인 융자의 경우 2499억원 집행에 집행률은 20.8%에 머물렀다. 저신용 소상공인 융자 제도는 1조2000억원으로 가장 많은 예산액이 잡혀있지만 집행액은 2499억원에 불과한 것으로 집계됐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