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정 떨어질 때까지 계속 만난다”…AOA 초아가 이별하는 방법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10-13 09:18:26 수정 : 2021-10-13 09:18:2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AOA 출신 초아가 자신의 연애 스타일과 이별 방법을 전했다.

 

12일 방송된 MBC 에브리원 ‘끝내주는 연애’(이하 ‘끝연애’)에서는 붐, 온주완, 초아, 치타, 이은지가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출연진들은 기억에 남는 연애썰을 풀었고 그중 온주완은 “내가 눈치채게 (이별을) 준비했으면 미리 알았을 텐데 나는 현재 진행형인데 그 친구는 자기 혼자 이별을 한 적이 있었다”고 털어놨다.

 

그는 “이별 통보를 하면서 여자 친구가 '내가 이별 준비한 거 눈치챘잖아'라고 말하더라”며 “나는 못 챘다. 그렇게 격차가 너무 커져 버렸다”고 말했다.

 

이어 초아는 “약간 최악이라고 생각하시는 여자분의 성격이 저와 비슷한 것 같다”며 “그냥 헤어지면 제가 힘들기 때문에 저는 정떨어질 때까지 계속 만난다”고 자신의 연애 스타일을 전했다.

 

비슷한 경험을 한 온주완은 “만나시는 분은 눈치채냐”고 물었고 초아는 “못 챈다”고 말해 온주완의 씁쓸한 이별의 기억을 떠오르게 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