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文, G20 아프간 특별정상회의 참석…"국제사회 지원 적극 동참"

입력 : 2021-10-12 21:40:50 수정 : 2021-10-12 21:40:4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아프가니스탄의 안정과 평화, 인도적 위기 극복을 위한 국제사회의 노력에 적극 동참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8시부터 10시30분까지 G20의장국인 이탈리아의 마리오 드라기 총리가 개최한 아프간 관련 G20 특별정상회의에 사전 영상 녹화 형식으로 참석했다.

 

이번 회의는 아프간 위기 상황과 인도주의 문제에 대해 국제사회의 일관성 있고 단합된 대응을 촉구하고, G20 차원에서 기여 가능한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개최됐다.

 

미국·독일·프랑스·일본·캐나다·호주·인도·터키·스페인·싱가포르·네덜란드·카타르·유럽연합(EU)·국제연합(UN) 등 20개국 이상 참여했다.

 

문 대통령은 화상 연설에서 먼저 "지난 8월, 아프간이 위기에 처했을 때, 국적을 초월한 인도주의 정신이 발현됐다"며 "안전한 곳으로 사람들을 이동시킬 수 있었던 것은 G20 회원국과 국제사회의 긴밀한 공조 덕분이었다"고 언급했다.

 

이어 "아프간에는 한국 정부의 활동을 지원해온 많은 현지인 직원들이 있었다. 한국 정부도 군 수송기를 급파하고 미국을 비롯한 여러 국가와 긴밀히 공조하여 현지인 직원과 배우자, 자녀와 부모 등 아프간인 391명을 무사히 국내로 호송해올 수 있었다"며 "다시 한번 여러 정상들께 사의를 표한다"고 밝혔다.

 

또 문 대통령은 "G20은 국제사회를 선도하며 지구적 도전과제 대응에 중추적 역할을 해왔다"며 "아프간의 안정을 위해서도 앞장서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국제사회는 포용적이고 대표성 있는 아프간 신정부 수립을 기대하고 있다"면서 "한국 역시 아프간이 평화적으로 재건되길 바라며, 신정부가 국제규범과 보편적 가치를 존중하길 희망한다"고 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무엇보다 인도적 지원이 시급하다"면서 "주거지 파괴와 코로나, 기근에 대비해야 하고, 특히 여성과 아동 등 취약계층의 인권 보호를 위해 체계적인 지원 시스템을 구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한국은 아프간의 민생회복과 재건을 위해 지난 20년간 10억 불 규모의 무상원조와 재정지원을 했고, 병원과 직업훈련원을 운영해왔다"며 "한국은 앞으로도 아프간에 대한 국제사회의 지원에 적극 동참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아프간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탈레반의 점진적 정책 변화를 유도해야 한다"며 "국제사회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는 아프간 신정부의 적극적인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국제사회는 인도적 지원과 함께 사회 재건을 위한 필수적인 원조를 통해 개선의 가능성을 높여야 할 것"이라며 "마약과 무기 밀거래의 확산을 막고, 국제 테러의 온상이 되지 않도록 아프간에서의 대테러 공조도 강화되길 바란다"고 했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