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전력난' 중국, 석탄 화력발전 전기료 완전 자유화 추진

입력 : 2021-10-13 06:00:00 수정 : 2021-10-13 07:18:3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발전량 늘려 극심한 전력난 해소”
탄소 배출 감축 목표 달성 위한
지방정부 전력 사용 제한에 제동
중국 장쑤성 난닝에 있는 한 석탄 화력 발전소에서 연기가 배출되고 있는 모습. AP뉴시스

극심한 전력난을 겪는 중국에서 석탄 가격이 역대 최고 수준으로 급등한 가운데 중국 정부가 발전량을 늘리기 위해 석탄 화력발전 전기료 완전 자유화 방침을 밝혔다. 또 탄소 배출 감축 목표 달성을 위한 지방정부 주도의 캠페인식 전력 사용 제한 움직임에 시정을 지시했다.

 

12일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중국 국가발전개혁위원회(NDRC)는 이날 정확한 시행 시기는 언급하지 않은 채 앞으로 석탄발전으로 얻은 전기는 100% 시장거래를 통해 공급될 것이라고 밝혔다. 중국은 현재 석탄 화력발전으로 얻은 전기의 70%만 시장가격을 적용하고 있다.

 

이번 조치는 에너지 위기 대책의 일환으로 발전소 운영난을 완화하고 발전량을 늘리기 위한 것이다. 현지 전문가들은 석탄 공급 감소로 4분기 산업용 전력 소비가 12%가량 감소할 것으로 전망한다.

 

리커창 총리는 지난 9일 국가에너지위원회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일부 지역의 일률적 전력 사용 제한과 공장 가동 제한 또는 캠페인식 석탄 사용 감축을 수정해 북방에 사는 사람들이 따뜻하고 안전하게 겨울을 보낼 수 있게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근 중국 전력난 원인과 관련해 석탄 등 부족과 함께 지방정부의 목표지향적 행정이 ‘공범’으로 지목된 바 있다. 중앙정부 차원에서 내려온 탄소 배출 감축 목표 달성을 위해 지방정부가 공장 가동 및 전력 사용에 일률적 제한을 가하며 피해가 더 커졌다는 지적이 나온다.

 

한편 중국 주요 석탄 생산지의 홍수 피해로 정저우 상품거래소에서 석탄 선물 가격은 전날 12% 급등한 데 이어 이날도 한때 7.1% 급등하며 역대 최고가인 t당 1507.8위안(약 28만원)에 거래되는 등 강세를 이어갔다. 세계 석탄 공급량의 절반 이상을 생산·소비하는 중국은 전체 발전량의 64%를 석탄 발전에 의존한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