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준석 "이재명, 뭉개는 방식으로 대장동 의혹 대처 어려울 것"

, 대선

입력 : 2021-10-12 21:00:00 수정 : 2021-10-12 20:43:1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10월11일 오후 광주 북구 전남대학교 후문에서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대장동 게이트 특검 촉구' 도보행진을 하고 있다. 뉴시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12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국감에 출석하겠다고 밝힌 데 대해 “현란한 말 기술로 국감장에서 버텨보겠다는 생각인 것 같은데 그렇게 해서는 또 국민들에게 혼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KBS 1TV 인터뷰에서 “국감을 받으려면 자료 제출부터 성실하게 해야 하는데 지금 자료 제출 요구에 대한 경기도청, 성남시청의 응답은 굉장히 부실하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더이상 이 후보가 뭉개는 방식으로 대장동 의혹에 대처하긴 어려울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이 대장동 의혹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지시한 데 대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임명하면서 ‘성역 없는 수사를 하라’고 한 다음에 (윤 총장이) 성역 없는 수사를 하니 어떤 일이 발생했는지 많은 국민이 기억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어 “그걸 본 검찰이 ‘대통령이 성역 없이 수사하란 이야기가 하란 이야기인가, 하지 말란 이야기인가’라며 고민하고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민주당에 대장동 의혹 규명을 위한 특검을 제안했던 것과 관련, “민주당 의원 180명 중 양심 있는 분이 몇십 명은 되겠지 하고 제안했는데 이간질이라니 당황스럽다”고 밝혔다.

 

윤 전 총장을 둘러싼 ‘주술’ 논란에 대해선 “취미로 그런 (정법 강의) 유튜브를 보는 건 상관없는데 정치적 의사 판단을 그런 데 의존하면 위험하다”면서 “윤 후보가 그런 데 의존해서 판단하는 것 같지는 않다”고 말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