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정의당 대선 후보' 심상정, 이재명에 “무제한 토론하자”

, 대선

입력 : 2021-10-12 20:39:13 수정 : 2021-10-12 20:39:1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12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정의당 제20대 대통령선거 후보자 선출결과 발표 및 보고대회에서 대선 후보자로 선출된 심상정 의원이 소감을 말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정의당 20대 대선 후보로 심상정 전 대표가 선출됐다. 심 후보는 “부동산 투기공화국 해체야말로 심상정과 정의당이 가장 잘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민주당 후보로 선출된 이재명 후보에게는 부동산공화국 해체 적임자를 가리는 ‘무제한 양자토론‘을 진행하자고 공개 제안했다.  

 

정의당은 지난 7일부터 이날까지 결선 투표 결과 심 후보가 총 투표자 수 1만1993표 중 6044표, 득표율 51.12%로 과반을 얻어 당 대선 후보로 선출됐다고 밝혔다. 함께 결선 투표를 치른 이정미 전 대표는 5780표로 48.88%에 그쳤다. 심 후보는 진보진영 간판으로 이번 대선이 네 번째 도전이다. 심 후보는 “파시즘 길목을 어슬렁거리는 극우 포퓰리즘 정당 국민의힘과 가짜 진보로 가득한 더불어민주당을 택하는, 차악을 택하는 정치는 이제 끝내야 한다“며 본인이 ‘대안 후보’임을 강조하고 나섰다.

 

심 후보는 후보수락 연설에서 부동산 정책을 연신 강조했다. 심 후보는 “투기의 원조 국민의힘에게 권력을 주겠는가, 투기 잡을 의지도, 능력도 없는 민주당에 다시 맡기겠나”라며 “부동산 투기공화국 해체는 정의당과 심상정이 가장 잘 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본인의 부동산 투기 억제 공약으로는 토지초과이득세, 1가구 1주택, 강화된 개발이익환수제 등 ‘신토지공개념 3원칙‘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부동산 투기공화국을 해체하겠다고 나선 이재명 후보를 겨냥해서는 “후보 선출을 축하한다“면서도 “누가 부동산 투기공화국 해체 적임자인지 무제한 양자토론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또 심 후보는 극단적 불평등·지역소멸·청년 소외·차별과 혐오 등 한국 사회의 여러 위기 원인이 거대양당의 교대집권에 있다고 강조했다. 심 후보는 “현재 대선과정에서는 34년 거대 양당 정치가 만들어낸 매캐한 연기만 가득하다”라며 “누가 더 나쁜가를 묻는 차악의 선택은 정치의 퇴행이다. 이번 대선은 낡은 기득권, 과거 정치 대(對) 시민과 손잡는 미래 정치의 대결이다”라고 강조했다. 

 

대장동 특혜 의혹을 두고서는 국민의힘과 민주당 양당에 직격탄을 날렸다. 특히 무소속 곽상도 의원 아들이 퇴직금 명목으로 50억원을 받은 것과 최근 잠수 작업 중 숨진 고3 실습생을 비교하며 국민의힘과 현 정부의 청년 정책을 묶어 비판했다. 심 후보는 “거대양당이 34년간 번갈아 집권하며 부동산 기득권과 한몸이 된 것을 의미한다”며 “거대양당은 책임공방을 하고 있지만, 국민 눈에는 공모자들 사이의 책임 전가로밖에 보이지 않는다“라고 지적했다. 

 

또 심상정 정부는 ‘다원주의 책임 연정’을 시작하겠다고 했다. ‘강한 대통령’을 강조하는 민주당 이재명 후보와 야당 유력주자인 윤석열·홍준표 경선 후보를 비판한 셈이다. 심 후보는 “양당 대선 유력주자들은 슈퍼맨 대통령이 된다고 하지만, 슈퍼맨 대통령은 가능하지도 않고 국민은 원하지 않는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번 대선은 대한민국 최초의 기후 투표가 되어야 한다”며 기후위기 대응도 강조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