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프로포폴 상습투약’ 이재용에 벌금 7000만원 구형

입력 : 2021-10-12 23:00:00 수정 : 2021-10-12 19:19:2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李, 법정서 “치료 목적 투약… 반성”
향정신성 의약품인 프로포폴을 불법 투약한 혐의로 기소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2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리는 첫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검찰이 프로포폴 불법 투약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게 벌금형을 구형했다.

검찰은 12일 서울중앙지법 형사11단독 장영채 판사 심리로 열린 이 부회장의 마약류관리법 위반(향정) 혐의 공판에서 “피고인에게 벌금 7000만원과 추징금 1702만원을 선고해달라”고 밝혔다.

이 부회장은 2015년 1월부터 지난해 5월까지 총 41회에 걸쳐 서울 강남구의 한 병원에서 프로포폴을 상습 투약한 혐의를 받았다. 이 부회장 측은 재판에서 혐의를 모두 인정했다. 다만 이 부회장 측 변호인은 “(이 부회장은) 국정농단 수사와 재판 등으로 큰 어려움을 겪었고, 그 모든 어려움이 자신의 부족함 때문이라는 자책감으로 하루하루를 보냈던 점을 헤아려 달라”며 “검찰 구형대로 벌금형으로 선처해달라”고 했다.

이 부회장 역시 최후진술을 통해 “이번 일은 모두 제가 부족해 일어난 일로 치료를 위한 일이었지만 깊이 반성하고 있다”며 “다시는 이런 의혹을 사는 일이 없도록 확실히 하겠다”고 말했다. 이 부회장은 ‘상당히 오랜 기간 프로포폴을 투약했는데 출소 이후 문제 없이 지내냐’는 재판부의 질문에 “네. 자신있게 말씀드리겠다”고 답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