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전동킥보드 완충 후 주행거리 최대 2배 차이

입력 : 2021-10-12 19:57:06 수정 : 2021-10-12 19:57:0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소비자원, 6개 제품 비교 분석
사진=연합뉴스

시중에 유통되는 전동킥보드의 완충 후 주행거리가 최대 두 배가량 차이가 나는 등 성능이 제각각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은 소비자 선호도가 높은 전동킥보드 제품 6개의 품질을 시험·평가한 결과를 12일 공개했다.

평가 대상 제품은 최근 3년 이내 전동킥보드를 사거나 사용한 경험이 있는 소비자 500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로 선정했다.

제품을 완전 충전한 상태에서 최고 속도로 주행해 정지할 때까지 이동한 거리로 측정한 ‘주행거리’는 유로휠의 ‘EURO 8 TS600 ECO’(42.4㎞), 미니모터스의 ‘스피드웨이 미니4 프로’(40.4㎞), 모토벨로의 ‘M13’(38.6㎞) 순으로 길었다. 나노휠의 ‘NQ-AIR 500’이 21.1㎞로 가장 짧았다.

방전된 배터리를 완충하는 데 필요한 ‘충전시간’은 ‘M13’이 7.2시간으로 가장 길고, 롤리고고의 ‘LGO-E350lite’가 5.6시간으로 가장 짧았다. 평가 결과 충전시간과 주행거리가 비례하지는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주행을 시작했을 때부터 끝낼 때까지 최고속도를 유지하는 성능인 ‘속도유지’ 항목에서는 ‘스피드웨이 미니4 프로’와 세그웨이-나인봇의 ‘E45K’가 ‘상대적 우수’ 평가를 받았다. 나머지 4개 제품은 주행이 끝날 때쯤에는 최고속도의 80%로 줄어 ‘양호’ 평가를 받았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