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재명 “경기도 국감 정상 수감”… 대장동 의혹 정면돌파 의지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 대선

입력 : 2021-10-12 18:00:00 수정 : 2021-10-12 16:16:2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정치 공세 예상되지만, 성과 설명할 좋은 기회 될 것
인사권자로서 일부 직원 일탈에 대해 다시 한 번 사과”
더불어민주당 제20대 대통령 후보로 선출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2일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 브리핑룸에서 긴급 현안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시스

여당 대선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2일 “당초 계획과 입장대로 경기도 국정감사를 정상적으로 수감하기로 했다”며 정면돌파 의지를 밝혔다. 이 지사는 오는 20일 국감을 마친 뒤 지사직 사퇴 시기를 발표할 예정이다.

 

이 지사는 이날 오후 2시30분 도청 브리핑룸에서 온라인으로 ‘긴급 현안 기자회견’을 열어 “많은 분이 도지사직을 언제 사퇴하는지 관심을 갖고 계시고 전화가 많이 와서 공개적으로 알려드린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정쟁이 될 것이 분명한 국감에 응하는 도지사로서의 책임도 중요하지만, 집권 여당(후보로서의) 책임도 중요하니 조기 사퇴해 대선에 집중하는 게 좋겠다는 당 지도부의 권유도 충분히 이해한다. 숙고 결과 저의 당초 입장대로 국감에 임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대장동 개발과 화천대유 게이트 관련 정치 공세가 예상되지만 오히려 대장동 개발사업의 실적 내용과 행정 성과를 설명하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판단했다”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앞서 대통령 후보로 뽑히더라도 오는 18일과 20일 경기도청 국감에서 기관 증인으로 출석할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한편 이 지사는 이날 회견에서 대장동 개발 의혹과 관련해 야당 주장을 반박하는 동시에, 인사권자로서의 도의적 책임을 강조했다. 그는 “당시 국민의힘이 요구하는 대로 민간개발을 했다면 성남시 몫의 5503억원도 국민의힘과 토건세력, 민간 개발업자에 다 갔을 것”이라며 “인사권자, 관리자로서 일부 직원 일탈에 대해 다시 한 번 사과한다. 관할 인력이 5000명 정도 됐는데 그중 일부가 부정부패했다는 생각이 상당히 든다”고 고개를 숙였다.

 

사진=뉴시스

다만, 그는 “많은 분이 오해하고 있고, 일부 언론과 정치세력이 본질과 줄기는 빼고 말단적인 사안을 왜곡해 마치 개발사업에 문제가 있는 것처럼 한다”며 “2018년 3월 (성남시장에서) 사퇴한 저는 집값 상승에 따른 분양가 통제, 개발이익 추가환수 권한이 없었다”고 강조했다. 또 “사업자들이 청렴서약을 어기고 공직자에게 뇌물을 주었다고 해 최근 경기도가 ‘청렴의무위반’에 따른 배당금 지급 동결 및 기지급 배당금 환수조치를 지시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를 기회로 만들어 다시는 불로소득 개발이익이 특정 이익(세력)의 입에 들어가지 않고 모두 공공에 들어가도록 ‘개발이익 전액 국민환수제’를 하고 부동산 투기, 불로소득 공화국이 되는 걸 막겠다”고 강조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