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부산 재난안전산업, 연계와 집적으로 활성화해야

입력 : 2021-10-13 01:00:00 수정 : 2021-10-12 13:08:2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정부의 재난안전산업 활성화 정책에 따라 부산시도 재난안전산업을 적극 육성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와 주목된다.

 

부산연구원은 12일 이와 같은 내용이 담긴 BDI 정책포커스 ‘부산 재난안전산업, 연계와 집적으로 활성화해야’라는 보고서를 발표했다.

 

정부는 최근 재난안전에 대한 국민의 관심이 높아지자 지역별 재난안전산업 클러스터 조성 등 재난안전산업 육성에 나서고 있고, 지자체들도 재난대응능력 향상과 안전산업 발전을 위한 재난안전산업 육성을 추진하고 있다.

 

이에 반해 부산시는 2016년 전국에서 처음 ‘재난안전산업 육성 및 지원에 관한 조례’를 제정하고 육성 종합계획까지 수립했으나, 재난안전산업은 아직 제자리걸음이다.

 

부산연구원은 재난안전산업진흥법이 국회를 통과할 경우 국가 차원의 재난안전산업 육성 계획에 따라 ‘재난안전산업진흥원’이 설립될 것으로 전망하고, 이를 부산에 유치하기 위한 선제 준비를 위해 재난안전산업의 활성화가 필요하다고 주장한다.

 

이번 보고서를 작성한 김도관 연구위원은 부산 재난안전산업 활성화를 위해 △지역 재난 특성과 연계한 재난안전산업 육성 △재난안전산업 네트워킹 강화 등의 연계와 재난안전산업 집적을 통한 시너지 창출 △첨단기술을 활용한 재난안전산업 구조고도화 등의 집중 전략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김 연구위원은 “부산은 태풍과 호우, 강풍 등 풍수해가 많이 발생하기 때문에 자연재해 예방산업과 연계를 통해 다른 지역과 차별화된 재난안전산업을 육성할 필요가 있다”며 “고층빌딩으로 인해 신종 재난으로 분류된 빌딩풍 예방과 대응 기술을 개발하는 것도 좋을 것”이라고 제안했다.

 

더불어 부산안전산업 존의 활성화도 필요한 것으로 지적됐다. 김 연구위원은 “부산안전산업 존은 안전분야 초기 및 예비 창업자 발굴과 창업보육 등을 위해 조성한 것으로 기술력을 갖춘 새로운 기업을 육성해 재난안전산업에 활기를 불어넣을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