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총리 “일상회복 가늠할 마지막 기회…접종속도 높여야”

관련이슈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입력 : 2021-10-12 09:01:06 수정 : 2021-10-12 09:20:0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코로나19 중대본 주재…"살얼음판과 같은 상황"

김부겸 국무총리는 연휴를 마친 12일 "(이번 주는) 단계적 일상회복을 준비하는 시간이자 일상과 방역의 조화가 가능할 것인지 가늠해 보는 마지막 기회"라고 말했다.

김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이번 주에는 내주부터 적용할 거리두기 단계를 결정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내달 초부터 단계적 일상회복을 계획하는 상황에서 2주 연속 이어진 연휴에 이동량이 크게 증가한 것을 두고는 "살얼음판과 같은 상황"이라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10월 방역상황이 안정적으로 관리된다면 국민들께서 염원하시는 일상회복이 조금 더 앞당겨질 수 있고,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분들의 고통도 덜어드릴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10여 일간은 '전 국민 70% 접종완료' 목표 달성을 위해 예방접종의 속도를 최대한 끌어올려야 한다"며 접종률이 상대적으로 저조한 국내 체류 외국인의 접종을 독려했다.

김 총리는 오는 13일 공식 출범하는 '코로나19 일상회복 지원위원회'와 관련, "각계각층의 의견들을 녹여 일상회복의 청사진을 만드는 중심 역할을 할 것"이라며 "단계적 일상회복은 모든 국민이 함께 하는 여정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