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정은 “남조선 겨냥해 국방력 강화하는 것이 아니다”

입력 : 2021-10-12 08:40:00 수정 : 2021-10-12 14:30:2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주적은 전쟁 그 자체… 어느 국가나 세력이 아니야”
“동족끼리 무장 사용하는 끔찍한 역사 되풀이되지 말아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10일 당 중앙위원회 본부에서 당 창건 76년 기념강연회를 했다고 조선중앙TV가 11일 보도했다. 뉴시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국방력 강화를 어떤 상황에서도 가장 우선해서 추진해야 할 핵심 국가정책으로 천명했다.

 

12일 조선중앙통신은 김 위원장이 전날 개최된 국방발전전람회 ‘자위-2021’ 기념연설에서 “조선반도(한반도)에 조성된 불안정한 현 정세 하에서 우리의 군사력을 그에 상응하게 부단히 키우는 것은 우리 혁명의 시대적 요구이고 우리들이 혁명과 미래 앞에 걸머진 지상의 책무로 된다”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김 위원장은 “미국은 최근 들어 우리 국가에 적대적이지 않다는 신호를 빈번히 발신하고 있지만 적대적이지 않다고 믿을 수 있는 행동적 근거는 하나도 없다”고 말했다. 또 “미국은 아직까지도 잘못된 판단과 행동으로써 지역의 긴장을 산생시키고 있다”며 “명백한 것은 조선반도 지역의 정세 불안정은 미국이라는 근원 때문에 쉽게 해소될 수 없게 되어있다”고 덧붙였다.

 

다만 김 위원장은 “우리의 주적은 전쟁 그 자체이지 남조선이나 미국 특정한 그 어느 국가나 세력이 아니다”라고 했다. 이어 그는 “분명코 우리는 남조선을 겨냥해 국방력을 강화하는 것이 아니다”라며 “이 땅에서 동족끼리 무장을 사용하는 끔찍한 역사는 다시는 되풀이되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북한이 국방발전전람회를 개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북한은 이 전람회에 최근 5년간 개발한 무기가 전시됐다고 전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