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낙연측 “결선투표 치러야” 송영길 “분열 땐 쿠데타” 이재명측 “당서 잘 알아서 처리”

, 대선

입력 : 2021-10-11 18:02:18 수정 : 2021-10-11 19:30:5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與 경선 끝나자마자 내홍

이낙연측 “무효표 당헌당규 위반
경선불복 아닌 비디오 판독 신청”
宋 “명 확정” 이의제기 수용 거부
이낙연(왼쪽), 송영길

더불어민주당이 이재명 경기지사를 대선 후보로 선출한 지 하루 만에 경선 과정에서 사퇴한 후보의 무효표 처리를 놓고 극심한 내홍에 휩싸였다. 이낙연 전 대표 측은 당 선거관리위원회가 정세균 전 국무총리·김두관 의원이 사퇴 전까지 얻은 표를 무효로 처리한 것은 당헌·당규 위반이라며 이의신청에 나섰다. 송영길 대표는 “당헌·당규대로 처리했다”며 이의 제기 수용을 사실상 거부했다. 그러나 이 전 대표 측에서 뜻을 굽히지 않아 당내 갈등이 쉽게 가라앉지 않을 전망이다.

이낙연 캠프 종합상황본부장인 최인호 의원은 11일 오후 여의도 중앙당사를 찾아 당 총무국에 이의신청 서류를 냈다. 최 의원은 기자들과 만나 “무효표 처리를 취소하고 결선투표를 치러야 그게 진정한 원팀으로 가는 길이 될 것”이라며 “당 최고위가 적극 논의하고 수용하기를 바란다는 내용을 담았다”고 밝혔다.

이 전 대표 측 홍영표 의원은 앞서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정 전 총리와 김 의원이 후보직 사퇴 전까지 각각 얻은 2만3731표와 4411표를 모두 유효 투표에 합산해야 한다고 주장하며 결선투표를 요구했다. 이 전 대표 측 계산에 따르면 이재명 후보 득표율은 50.29%에서 49.3%로 과반에 미달한다. 이 전 대표 측은 경선 불복은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박광온 의원은 “특정 후보를 위해 결선투표 도입 취지를 무력화한 것을 바로잡으려는 시도에 대해 경선 불복을 운운하는 것은 민주적 절차나 민주적 정당성을 이해하지 못하는 비민주적 발상”이라고 반박했다.

당 선관위는 이의신청서가 접수된 만큼 즉각 논의에 착수한다는 방침이다. 당 안팎에서는 후보가 확정된 만큼 다시 결선투표를 진행하는 것은 어려울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캠프 홍영표 공동선대위원장 등 소속 의원들이 11일 국회 소통관에서 “민주당 선거관리위원회와 지도부의 경선 결과 발표는 명백히 당헌·당규에 위배된다”며 “지도부는 즉시 최고위원회의를 소집해 당헌·당규 위반을 바로잡는 절차를 하루빨리 진행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허정호 선임기자

그러나 송 대표가 이 후보 선출을 즉각 엄호하면서 ‘이심송심’ 논란이 재연될 조짐을 보이는 등 원팀 기조에 균열이 생기고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이 전 대표 측이 불복 의사를 철회하지 않고 논란이 장기화한다면 대선 본선에 악재로 작용할 수밖에 없어서다.

송 대표는 이 전 대표 측의 이의신청에 대해 즉각 “우리 당은 어제(10일) 이재명 후보를 20대 민주당 대통령 후보로 확정 발표했고, 제가 추천서를 전달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민주당이 분열됐을 때 군사 쿠데타가 발생했다. 30년에 걸쳐 영호남을 통합하고 전국적인 민주당을 만든 과정을 이낙연 총리께서는 기자 시절부터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름을 받아 16대 국회를 하며 같이 겪어온 분”이라고 했다.

 

이어 “우리 민주당은 함께하며 이 과정을 겪어왔기 때문에 원팀이 될 수밖에 없고, 이는 개개인을 넘어 민주당에 주어진 소명”이라며 ‘원팀’을 강조했다. 대통령도 축하 메시지를 보내줬다고 전했다.

 

김 의원은 이날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민주당의 분란을 낳는 일”이라고 비판했고, 정 전 총리도 “원칙을 지키는 일이 승리의 시작”이라며 이재명 후보에 힘을 실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11일 국립대전현충원에서 분향을 하고 있다. 대전=연합뉴스

한편, 이재명 후보는 첫 대선 후보 공식 일정으로 이날 오전 대전 현충원 참배한 자리에서 “상식과 원칙, 당헌·당규에 따라 우리 당에서 잘 처리할 것으로 믿는다. 국민과 당원들께서 길을 제시하실 것”이라고 말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