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독일이 과거사에 대해 다시 한번 반성했다. 퇴임을 앞두고 이스라엘을 방문한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10일 2차 세계대전 중 자행된 나치의 홀로코스트(유대인 대학살) 피해자를 추모하는 야드 바셈 박물관에서 ‘영원의 불’을 밝히고 헌화하면서 머리를 숙였다. 이스라엘 정부 관계자들에게는 “홀로코스트는 역사의 모든 국면에서 우리가 책임을 통감하는 사건”이라며 “독일이 홀로코스트 이후 이스라엘과 한 약속을 지킬 것”이라고 다짐했다. 그는 2019년 12월에도 아우슈비츠·비르케나우 강제수용소 박물관을 찾아 “독일인이 저지른 야만적 범죄에 마음 깊이 부끄러움을 느낀다”고 했다. 나치 독일의 소련 침공 80주기를 맞은 지난 6월에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에게 전화해 “독일이 소련 지역에서 자행한 범죄로 수백만 가정이 받은 고통”에 대해 사과했다.

독일의 과거사 반성은 오랜 역사를 지녔다. 1970년 폴란드 바르샤바의 유대인 위령탑을 찾은 빌리 브란트 서독 총리는 비에 젖은 바닥에 무릎을 꿇고 두 손을 모았다. 사죄와 화해를 상징하는 역사적인 장면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뿐만 아니라 뉘른베르크 전범재판이 종료된 지 75주년인 지금도 독일 사법당국은 나치 전범을 추적해 재판에 회부하고 있다.

계기가 있을 때마다 과거사에 대해 사죄하고 성실히 배상하는 독일과 달리, 같은 전범국인 일본은 일제 만행에 대해 반성하거나 책임지는 데 인색하다. 기시다 후미오 총리 정권 출범 이후에도 달라진 게 없다. 기시다 총리의 첫 국회 연설에서 한국 관련 언급은 두 문장에 그쳤고, 내용도 ‘일본의 일관된 입장에 따라 한국 측에 적절한 대응을 강하게 요구하겠다’는 것이었다. 문재인 대통령이 총리 취임 축하 메시지를 보내고 한·일 정상회담 의지를 내비쳤는데도 일본 정부는 무반응으로 일관해 ‘한국 패싱’이라는 말까지 나온다.

일본 정부만의 문제가 아니다. 몇해 전 도쿄에서 열린 한·일 언론인 포럼에 참석했을 때 한 일본 언론인이 “얼마나 더 사죄해야 하느냐”고 물어 할 말을 잃게 한 적이 있다. 일본인들은 마음에서 우러나오는 사죄야말로 진정한 화해를 이끌어낼 수 있음을 이제라도 깨달아야 한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