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대형사업장 대기오염물질 배출 26% ‘뚝’

입력 : 2021-10-11 18:29:08 수정 : 2021-10-11 18:29:0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굴뚝 자동측정기기 부착 648곳
2020년 20만5000t… 발전업 최다

굴뚝 ‘자동측정기기(TMS)’가 부착된 대형사업장에서 지난해 배출된 대기오염물질이 전년도보다 26% 감소한 것으로 분석됐다.

11일 환경부에 따르면 TMS가 부착된 전국 648개 대형사업장(1∼3종)의 지난해 연간 대기오염물질 배출량이 20만5091t으로 집계됐다. 2019년 배출량 27만7695t보다 7만2604t(26%) 감소한 수치다. 대기오염물질로 측정되는 물질은 질소산화물 등 총 7종인데, 이 중 오염물질 대부분을 차지하는 질소산화물·황산화물·먼지 세 물질만 합해 7만2544t(26%) 줄어든 것으로 파악됐다.

대기오염물질별로 보면 질소산화물은 14만5934t으로 지난해 전체 배출량의 70% 이상을 차지했다. 이어 황산화물 5만1706t(25%), 먼지 4577t(2%), 일산화탄소 2284t(1%), 암모니아 3t, 불화수소 2t 순이다.

업종별로는 발전업이 7만7936t(38%)으로 대기오염물질 배출이 가장 많았다. 전통적으로 발전업은 대기오염물질 상위 세 개인 질소산화물·먼지·황산화물 배출량이 많은 산업이다. 다만 미세먼지 계절관리제 기간에 발전량을 16% 줄이는 한편 석탄 사용량을 17% 줄이며 지난해 대기오염물질 배출도 3만4282t 줄어든 것으로 분석됐다.

시멘트제조업의 대기오염물질 배출량은 5만295t(25%)으로 집계됐다. 전년 대비 1만3292t 줄어든 수치다. 지난해 제품 생산량이 8% 감소했고 자연스레 배출시간 가동시간도 7% 감소하며 대기오염물질 배출이 줄었다고 정부는 분석했다. 뒤이어 제철제강업이 4만4491t(22%), 석유화학제품업 1만8911t(9%)을 배출했다. 지역별로도 발전업과 제철제강업 비중이 높은 충남지역이 전년도 대비 배출량이 2만2082t(38%) 감소해 감소량이 가장 컸다.

오염물질 배출량 상위 22개 사업장을 조사한 결과 이들은 △사업장 배출허용기준 강화 △대형사업장의 자발적 감축 협약 △미세먼지 계절관리제 △질소산화물 배출부과금 신설 등 순으로 오염물질 감축에 유인 효과가 있었다고 답했다. 환경부는 해당 정책 효과에 더해 경기 영향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