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덩치 커진 해외직구… 2020년 4조5000억원 썼다

입력 : 2021-10-11 19:20:41 수정 : 2021-10-11 19:20:4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4년새 2.3배 늘어… 건강식품 ‘부동의 1위’
가전제품 구매 건수로는 9배나 폭증
쿠팡·11번가 등 대행 서비스에 급성장
직구족 1201만명… 1인당 구입액 312弗
소비자 피해도 늘어… 불만접수 50% 증가

지난해 태어난 둘째 아이에게 독일산 분유를 먹이고 있는 이모(36·여)씨는 손쉽게 분유를 구매하고 있다. 첫째 때는 맘카페 등을 통해 중고거래를 하거나 길게는 몇 주씩 기다려야 했지만, 최근 들어 ‘직구’할 수 있는 창구가 많아졌기 때문이다. 이씨는 “첫째 때 이유 없는 ‘분유 거부’로 고생하다 결국 수입 분유를 먹이게 됐을 때는 배송이 늦어질까 걱정이 많았는데, 불과 몇 년 사이에 몰라보게 편해졌다”며 “분유뿐만 아니라 소형 가전 등 무료 배송 제품도 많아서 자주 구매하는 편”이라고 말했다.

해외직구 규모가 갈수록 커지고 있다. 지난해 우리 국민이 해외직구로 쓴 돈이 4조500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직구족’이 늘어나면서 구매 품목도 다양해졌다. ‘부동의 1위’인 건강식품에서부터 생필품, 스포츠용품까지 확대됐다. 특히 가전제품 구매가 빠르게 늘고 있다. 4년 새 가전제품 구매건수는 9배나 급증했다. 하지만 직구가 늘어나면서 피해사례도 덩달아 증가하는 등 문제점도 여전하다.

11일 관세청이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의 국정감사를 앞두고 제출한 요구 답변자료를 보면 지난해 우리 국민이 해외직구로 지출한 금액은 37억5375만달러였다. 원화로 환산하면 4조4894억원에 달하는 금액이다.

해외직구는 국내 소비자가 해외의 인터넷 쇼핑몰 등을 통해 외국의 상품을 직접 구매하는 행위다. 국내에서 사기 어렵거나 국내에서 구매하면 더 비싼 품목을 해외 인터넷 쇼핑몰을 통해 직접 구입하는 것이다.

해외직구는 4년 전인 2016년(16억2229만달러)과 비교해 보면 구매금액은 2.3배로 늘었다. 구매 건수도 6357만5000건으로 같은 기간 3.6배 증가했다.

우리 국민이 해외직구를 활용해 가장 많이 구매하는 품목(건수 기준)은 단연 건강식품이다. 2016년 이후 건수 기준으로 단 한 번도 1위를 내준 적이 없다. 지난해 건강식품 해외직구 건수는 1234만8000건으로, 금액으로 계산하면 7억4640만달러에 달한다.

증가율로 보면 가전제품이 가파르게 늘고 있다. 지난해 가전제품 해외직구 건수는 1034만1000건으로 4년 전(117만4000건)의 9배 가까운 수준으로 늘었다. 금액으로도 지난해 4억2200만달러로 같은 기간 3.4배 늘었다. 가격이 상대적으로 저렴한 가전의 구매가 더 늘어난 것으로 해석된다.

관세청은 지난해 해외직구를 통해 물건을 구입한 사람이 1201만명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하고 있다. 1인당 연간 구입액은 312달러다.

해외직구의 가파른 성장세는 쿠팡, 11번가 등 온라인플랫폼 사업자들이 해외구매대행 사업에 적극적으로 뛰어든 데 따른 것이다. 특히 11번가의 경우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기업 아마존과 손을 잡고 공격적인 마케팅을 펼치고 있다. 한 달 새 신규고객은 물론 애플리케이션 설치도 큰 폭으로 증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해외직구가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것과 달리 소비자 보호는 제대로 이뤄지지 못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김한정 의원이 공정거래위원회, 한국소비자원, 한국공정거래조정원 등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국제거래에 대한 소비자 불만 접수 건수는 4596건으로 전년 대비 50% 이상 증가했다. 취소, 환불, 교환 지연 및 거부에 대한 건수가 2892건으로 가장 많이 늘었다. 특히 반품 수수료가 과다 책정되는 사례가 많아 소비자 보호 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