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사격장 소음측정 결과 못믿어”… 포항 수성리 주민들 집단반발

입력 : 2021-10-11 18:30:53 수정 : 2021-10-11 18:30:5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권익위, 훈련시 소음결과 발표
시민들 “사격 재개 요식행위”
市 “군사격장 규제는 어려워”
국민권익위원회가 지난 8일 장기면행정복지센터에서 포항 수성사격장 소음측정결과를 주민설명회를 열어 발표하고 있다. 포항시 제공

경북 포항 수성사격장 인근 주민들이 국민권익위원회의 소음측정 결과에 대해 “신뢰할 수 없다”며 집단 반발하고 있다.

11일 포항시에 따르면 권익위는 지난 6월 3일부터 7월 9일까지 수성사격장 주변에서 해병대와 미군 전차, 박격포, 헬기 등 사격에 따른 소음을 해병대, 포항시와 동시에 측정해 지난 8일 결과를 발표했다.

수성리 집을 기준으로 수성사격장 사격훈련이 있는 날에는 평균 소음이 62.5∼65.3㏈로 훈련이 없는 날 평균 소음 41.6㏈보다 20㏈ 이상 높았다. 특히 순간 최대 평균 소음은 해병대 전차가 움직일 때 수성리 성황당 마을에서 107.0㏈이 나왔다.

주한미군 아파치헬기 및 해병대 지상화기 사격에 따른 순간 최대 평균 소음은 측정 지점에 따라 다르기는 하지만 상당수 지역에서 80㏈ 이상 나왔다. 소음·진동관리법에 따르면 주거지역 및 학교 등은 소음원이나 시간에 따라 다르기는 하지만 40∼65㏈ 이하로 규제하게끔 돼 있다. 수성사격장 일대는 이러한 규제 기준을 웃도는 소음이 발생하고 있는 것이다. 하지만 시는 군사격장에 따른 소음·진동은 현실적으로 규제할 방법이 없다고 밝혔다.

서석영 반대위 공동위원장은 “미군은 아파치헬기를 개발할 당시 이 같은 소음도에 대해 모든 측정치를 갖고 있는데 굳이 수성사격장에서 이번에 소음치를 측정할 이유가 있는지 의문인 만큼 군이 사격재개를 위한 요식행위로 소음측정에 나선 것 아니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