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결선 투표’가 진정한 원팀으로 가는 길”…이낙연 측, 이의신청서 당에 제출

입력 : 2021-10-11 16:10:37 수정 : 2021-10-11 16:14:2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무효표 처리’ 취소와 ‘결선 투표’ 촉구가 주요 내용
이낙연 캠프의 종합상황본부장인 최인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1일 오후 이의신청서 제출을 위해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로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측이 11일 당 대선 경선에서의 이른바 ‘무효표 처리’ 취소와 함께 ‘결선 투표’를 촉구하는 이의신청서를 당에 공식 제출했다.

 

이낙연 캠프의 종합상황본부장인 최인호 의원은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를 찾아 당 총무국에 이의신청서를 냈다. 사퇴한 경선 후보자의 득표를 무효로 처리한다는 ‘특별당규 59조1항’ 유권해석에 대한 이의제기가 주요 내용이다.

 

앞서 당 선관위는 경선에서 중도 사퇴한 정세균 전 국무총리와 김두관 의원의 득표를 특별당규에 따라 무효로 처리했다.

 

이낙연 캠프 측은 경선 도중 사퇴한 두 사람의 득표를 유효표로 인정하면,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누적 득표율은 50.29%가 아니라 49.32%가 되므로 과반 실패에 따라 ‘결선 투표’를 진행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최 의원은 이의신청서 제출 후 기자들과 만나 “결선 투표를 위한 이의제기와 관련해 당 최고위가 적극적으로 논의하고 수용하기를 바란다는 내용을 담았다”며 “결선 투표를 치러야 그게 진정한 원팀으로 가는 길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10일,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가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핸드볼경기장에서 열린 서울 합동연설회에서 정견발표를 마치고 자리로 향하고 있다. 뉴시스

 

당 선관위는 이의신청서가 접수된 만큼 즉각 논의에 착수할 예정이다.

 

다만, 송영길 민주당 대표가 이날 당의 대선 후보로 이 지사를 언급한 만큼 이의제기가 받아들여질 가능성은 크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 ‘무효표’ 당사자인 정 전 총리와 김 의원도 “원칙을 지켜야 한다”는 글을 저마다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리면서, 당 지도부와 이 지사에게 힘을 더하는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