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내 거" "유동규 거"…1천208억 천화동인 1호 누가 주인

입력 : 2021-10-11 15:47:01 수정 : 2021-10-11 15:47:0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정민용 자술서에는 "유동규가 자기 것이라 해"…정영학 녹취록에는 '그분 것'
검찰 출석한 김만배 "내가 주인"…유동규측 "김씨가 수익금 이미 처분"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

'천화동인 1호의 진짜 주인은 누구인가.'

화천대유 관계사로 대장동 투자를 통해 1천208억원의 배당금을 받은 천화동인 1호의 실소유주를 두고 관련자들이 엇갈린 주장을 하고 있어 의혹이 증폭되고 있다.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를 11일 소환한 검찰이 풀어야 할 숙제 중 하나도 천화동인 1호의 주인 찾기다.

법조계에 따르면 천화동인 1호는 등기상 화천대유가 100% 소유한 회사로 나온다. 대장동 개발 시행사 '성남의뜰'에 지분을 투자해 최근 3년간 1천208억원 가량 배당금을 받았다. 천화동인 7호까지 있는 관계사 중 가장 많은 이익을 얻었다.

국민의힘은 외부 제보와 천화동인 5호 소유주 정영학 회계사가 검찰에 제출한 녹취록을 근거로 천화동인 1호의 실제 주인이 따로 있을 것이라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정 회계사가 검찰에 제출한 녹취록에는 김씨가 "천화동인 1호는 내 것이 아닌 걸 다들 알지 않느냐. 그 절반은 '그분' 것"이라고 언급한 내용이 포함됐다는 얘기가 나돈다. '그분'이 누구인지는 구체적으로 언급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진다.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 밑에서 전략투자팀장으로 일한 정민용 변호사는 "유 전 본부장이 천화동인 1호는 자기 것이고, 김씨에게 차명으로 맡겨 놨다고 여러 차례 내게 말했다"는 취지의 자술서를 지난 9일 검찰에 제출했다.

정 변호사는 자술서에서 유 전 본부장이 이혼 자금 등을 빌려달라며 "김씨에게 700억원을 받기로 합의했다, 곧 받을 것이다"라고 했다고도 적었다.

그러나 김씨나 유 전 본부장 측은 이 같은 주장이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이다.

김씨는 이날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하면서 취재진이 천화동인 1호의 실소유주가 누구냐고 묻자 머뭇거림 없이 "그건 바로 저"라고 밝혔다.

녹취록에 등장하는 의혹은 "수익금 배분 등을 둘러싼 갈등과정에서 특정인이 의도적으로 녹음하고 편집했기 때문"이라며 정 회계사를 겨냥했다.

이어 "만일 유씨가 천화동인 주인이라면 저에게 찾아와 돈을 달라고 하면 되지 왜 정 변호사에게 돈을 빌렸겠느냐"고 반문하기도 했다.

김씨 측은 천화동인 1호 지분의 절반이 '그분 것'이라고 말했다는 한 언론 보도도 지난 9일 적극 반박했다. 대리인은 "그와 같은 말을 한 사실이 전혀 없다. 천화동인 1호는 김씨 소유로 그 배당금을 누구와 나눌 이유가 없다"고 주장했다. 검찰이 자금 추적만 하면 다 해소될 일이니 신속한 수사를 해달라고 촉구하기도 했다.

천화동인 1호의 숨은 주인이란 의혹을 받는 유 전 본부장 측도 부인하긴 마찬가지다. 유 전 본부장의 대리인은 앞서 기자단에 "1호 수익금은 김씨가 이미 처분한 것으로 알고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검찰은 정 회계사가 제출한 녹취록, 정 변호사가 낸 자술서, 김씨와 유 전 본부장의 진술 중 누구의 주장이 객관적 증거와 일치하는지 따져보고 있다. 이를 위해 천화동인 1호의 수익금이 어디에 사용됐는지 추적하고 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