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세종시, 폐기물 처리시설 입지 후보지 주민 설득 나선다

입력 : 2021-10-12 01:00:00 수정 : 2021-10-11 16:13:5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세종시 친환경종합타운(폐기물 처리시설) 조성에 대한 주민 반발이 거세지자 시가 주민과의 소통의 장을 마련한다. 

 

11일 세종시에 따르면 최근 시는 친환경종합타운 후보지로 검토 중인 전동면 송성리가 입지 후보지로 타당하다는 결론을 내렸다.

 

시는 지난 7일 친환경 종합타운 입지선정위원회 4차 회의를 열고 한국종합기술이 진행한 입지 후보지 타당성 용역 결과, 후보지인 송성리는 환경·입지·사회적·기술적·경제적 조건 등 5개 항목에서 100점 만점에 87점을 받았다. 입지 후보지로서 기본적으로 타당성을 확보한 것으로 평가된다.

 

용역 결과가 발표되자 주민들은 이미 결론을 내려놓고 형식적으로 진행한 용역에 불과하다며 거세게 반발했다. 

 

전동명 주민들로 구성된 북부권쓰레기소각장반대대책위원회는 용역 결과 발표날 세종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018년에 12월에 나온 쓰레기 소각장의 효율적 추진 용역 결과대로 읍·면지역이 아닌 동지역(신도시)에 쓰레기소각장을 설치하라”고 촉구했다. 

 

대책위는 “경제적 측면에서도 동지역에 쓰레기소각장을 조성하는 것이 에너지 생산과 활용 측면에서도 효율이 높다고 나왔다”면서 “송성리 주민은 쓰레기소각장 유치를 신청한 적도 없고 찬성하지도 않는다. 즉각 철회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용역보고서에 따르면 경제·지리적 측면에서 동지역에 통합처리시설을 설치할 경우 이미 확보된 부지 내 설치가 가능하고, 폐기물이 대량 발생하는 신도시 지역과 인접해 있는 만큼 운반 거리를 최소화할 수 있을 것으로 봤다. 반면 사회적 측면에선 시설 설치 주체(LH)와 관리 주체(세종시)가 달라 시설 인수 시 갈등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됐다.

 

읍·면 지역에 설치할 경우 신규 부지 확보에 어려움이 있고 폐기물 운반 거리가 늘어나지만 시설 설치와 관리주체가 같아 행정력 소모는 줄어들 것이라는 전망도 나왔다. 

 

주민 갈등이 가열되자 시는 반대 주민 의견을 청취한다는 계획이다. 당초 시는 12일 주민들을 대상으로 공고·공람을 거쳐 전략 환경영향 평가를 한 뒤 최종 입지 선정 후 내달 주민 대상 설명회를 열 계획이었으나 주민 의견을 듣는 자리를 이번 주 중 추진할 예정이다. 

 

시는 이번 입지선정위에서 결정한 타당성 조사 결과를 12일부터 다음 달 1일까지 주민에게 보여주고 의견을 듣는다.

 

시 관계자는 “향후에도 진행되는 절차와 과정을 투명하게 공개하고 해당 반대대책위원회를 비롯한 지역 주민들과 적극적으로 소통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시는 전동면 송성리에 하루 400t급 폐기물을 처리하고 80t의 음식물 쓰레기를 자원화할 수 있는 친환경 종합타운(폐기물 처리시설)을 조성할 계획이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