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美 백신 의무화 정책 성과 톡톡… 보수 성향 주에서는 효과 의문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입력 : 2021-10-11 15:13:32 수정 : 2021-10-11 15:13:3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의료 종사자들 접종률 지난 9월 27일 기준 92%까지 올라
화이자 코로나19 백신. AFP연합뉴스

미국 곳곳에서 시행되는 백신 의무화 정책이 초기 우려를 뒤로하고 성과를 톡톡히 거두고 있다. 인력난을 가중할 것이라는 전망은 기우에 불과했다고 10일(현지시간) 파이낸셜뉴스(FT)가 보도했다.

 

뉴욕주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의무화 정책의 성공 가능성을 가늠하는 리트머스 시험지였다. 모든 의료 종사자들을 대상으로 백신을 의무 접종케 했는데 코로나19 검사로 대체하거나 종교적 이유로 면제도 받지 못하게 해 전례 없이 엄격했다. 백신을 하지 않은 의료 인력은 해고하게 돼 있어 지난달 27일 접종 시한을 앞두고 ‘의료 대란’이 예고됐다. 케이시 호컬 뉴욕 주지사는 의료 대란에 대비해 주 방위군 투입도 검토하겠다고 했다.

 

결과적으로 방위군 투입 등 최악의 상황은 빚어지지 않았다. 의료 종사자들의 접종률도 지난달 27일 기준 92%까지 치솟았다.

 

직원 100인 이상 민간 사업체에 접종을 의무화한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의 정책도 효과를 내고 있다. 이달 7일 백악관이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의무 접종 대상 사업체에서 직원들의 접종률이 지난달 초 대비 20%P 올라 90%에 근접한 것으로 나타났다.

 

바이든 대통령도 자신감이 붙은 모습이다. 그는 이달 7일 일리노이주 시카고를 방문해 백신 의무화 정책을 도입한 사업체들을 독려했다. 시카고에 본사를 둔 유나이티드항공, 건설회사 클레이코 등은 일찌감치 직원들에게 백신을 의무 접종토록 했다. 클레이코의 건설 현장을 방문한 바이든은 “더 많은 사람이 백신을 맞으면서 더 많은 생명을 구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지난 7일(현지시간) 일리노이주 시카고의 오헤어국제공항 인근 엘크그로브빌리지의 '엘크그로브 테크놀로지 파크'(ETP)를 방문해 기업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의무화 조치의 중요성에 대해 연설하고 있다. 엘크그로브빌리지=AFP연합뉴스

전문가들은 백신 접종이냐 실직이냐의 선택에서 사람들이 실직을 택하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고 진단한다. 구인·구직 웹사이트 집리쿠르터의 줄리아 폴락 이코노미스트는 “아무래도 직장 떠나는 데 드는 비용은 클 수밖에 없고, 퇴사는 매우 힘든 경험이라는 점을 고려해야만 한다”며 “사람들은 그들의 삶 전체를 포기하는 대신 ‘백신 접종’을 택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공화당이 텃밭인 보수 성향의 주에서도 이 같은 접종 의무화 정책이 효과를 낼지는 아직 의문으로 남아있다. 일례로 테네시주에 본사를 둔 보험사 블루크로스블루쉴드의 경우 백신 의무화를 도입하자 직원 900명 중 17명이 퇴사했다. 테네시주의 백신 접종률은 44.6%에 불과해 미국 내 50개 주 중 44위에 그친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