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성일종 “이재명에 보낸 광주·전남 민심의 경고, 민주당 잊지 말아야”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 대선

입력 : 2021-10-11 11:00:00 수정 : 2021-10-11 10:53:1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성일종 의원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 선출을 두고 “김대중의 민주주의 정신도, 노무현의 특권과 반칙 없는 공정의 가치도 민주당 강성 지지층이 짓밟아 버린 것이다. 3차 선거인단 결과는 정권연장이라면 어떠한 부패도 괜찮다는 오만에 국민이 분노한 결과”라고 비판했다. 

 

성 의원은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어제 민주당 대선 후보가 이재명으로 최종 결정됐다”면서도 “경선 과정 중 유일하게 이 후보가 패배했던 지난 9월 25일 광주·전남 민주당 경선에서 광주시민·전남도민들이 민주당에 보냈던 경고의 사인은 민주당이 잊지 말아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민주당의 강성 지지층이 이 후보를 지지했어도 어제 발표된 3차 선거인단의 선택에서는 이낙연 62.37%대 이재명 28.30%로 이 후보가 크게 패했다. 이것은 사실상 ‘대장동 이재명 게이트’를 특검하라는 국민 명령이라고 본다”며 “이것을 끌어낸 것이 바로 지난 9월 25일 광주·전남의 선택이었다. 민주와 공정의 정신을 광주와 전남이 먼저 보여준 결과가 바로 이것”이라고 꼬집었다. 

 

성 의원은 또 “3차 선거인단이 ‘단군 이래 최대 공익 환수’라는 말로 포장하며 희대의 부패 사기극을 덮으려던 이 후보에게 정치적 사망선고를 내렸음에도 민주당은 광주와 전남의 경고를 무시했다”며 “김대중의 민주주의 정신도, 노무현의 특권과 반칙 없는 공정의 가치도 민주당 강성 지지층이 짓밟아 버린 것이다. 3차 선거인단 결과는 정권연장이라면 어떠한 부패도 괜찮다는 오만에 국민이 분노한 결과”라고 평가했다. 이어 “국민을 무시했던 민주당이 부패한 후보로 어떻게 대선을 치를 것인지 광주시민·전남도민들의 눈초리가 매서울 것”이라고 경고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