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구독자 263만명 유튜버, 체중 90kg 늘어 ‘산소호흡기’ 착용 먹방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10-10 14:55:46 수정 : 2021-10-10 14:55:4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유튜브 캡처

 

구독자 263만명을 보유한 유튜버가 산소호흡기를 착용한 채 먹방을 진행해 화제가 되고 있다.

 

영국 더선 등 외신은 ‘니코카도 아보카도’라는 채널을 운영하는 유튜버가 유튜브 시작 후 몸무게가 90kg 이상 늘자 건강에 이상이 생겨 산소호흡기를 착용한 채 영상을 촬영했다고 보도했다.

 

앞서 4년 전 처음 먹방을 시작했을 때의 그는 ‘채식주의자‘로 뮤지션을 꿈꾸는 청년이었다.

 

사진=유튜브 캡처

 

이후 호흡기를 착용한 채 영상에 등장한 니코카도 아보카도는 “사람들은 내게 ‘그렇게 먹는 건 건강에 해롭다’, ‘넌 곧 죽을 거다’고 말하지만 나는 이 먹방을 몇 년간 더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그는 최근 유튜브를 통해 자신의 과거 사진을 공개하며 “먹방을 시작했을 때 몸무게가 68~72kg 정도였는데 지금은 154kg으로 두 배 넘게 늘었다”며 “체중이 90kg가량 늘었다”고 털어놨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