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담배 피우며 킥보드로 위협하는 초6 혼냈더니 아이 엄마에게 고소당했습니다”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10-10 10:43:42 수정 : 2021-10-10 14:51:0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한 아파트 단지 내에서 담배를 피우며 빠른 속도로 킥보드를 타 사람들을 위협한 초등학교 6학년 아이를 혼내다가 그 엄마로부터 고소를 당했다는 사연이공개됐다.

 

9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초6과 그 엄마에게 고소를 당했습니다’라는 제목의 게시글이 게재됐다.

 

자신을 세 아이의 아빠라고 밝힌 작성자 A씨는 “추석 연휴인 지난 9월18일 경에 발생한 일”이라며 글을 시작했다.

 

이어 A씨는 “결혼 12년 만에 아파트 분양에 당첨돼 임대아파트에서 5분 거리인 새 아파트로 이사를 왔다”며 “가족들이 행복해 하는 모습에 가장으로서 기쁜 날을 보내고 있었다”고 회상했다.

 

A씨는 “그런데 어느 날부터 동네 아이들이 새 아파트가 생겼다며 놀러왔고, 입주민도 아파트 내부에서는 피우지 않는 담배를 어린 아이들이 아파트 벤치와 놀이터 등에서 피우기 시작했다”며 “아내와 다른 입주민들이 몇 번 제제를 하였지만 그 중 초등학교 6학년인 한 아이가 아주 가관이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초등학교 6학년인 아이가)말대꾸는 물론이고 전동 킥보드를 타고 돌아다니면서 어른들을 희롱하고 도망갔다”며 A씨의 아내를 포함해 몇몇 입주민들이 아이를 세워놓고 이야기 했으나, 아이는 다른 아이들을 선동하며 A씨의 아내에게 “저 아줌마 미친X이고 장애인이다. 저 아줌마 놀리는거 재미있으니 계속 놀리자” 등과 같은 욕설과 막말을 했다고 밝혔다.

 

이후 A씨는 “너무 화가 나서 ‘노란 염색 머리’라는 인상착의만 듣고 새벽까지 찾아다녔으나 결국 못 찾았는데, 다음날 이 아이가 보란 듯이 담배를 핀다는 단톡방 제보가 들어왔다”며 “아이를 붙잡아 둔 입주민이 경찰에 신고했다”고 전했다.

 

이어 “경찰도 이 아이에 대해 잘 알고 있더라”며 “차량절도와 방화로 이미 문제가 된 아이라는데 (경찰은) 흡연은 제재할 수 없다며 그냥 돌려보냈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이에 다른 입주민들이 무면허 킥보드 운행에 대해선 왜 아무런 제제가 없는지에 대해 묻자 (경찰은) 다음번에도 동일한 신고가 접수될시 킥보드에 대해 범칙금 등을 처리하겠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쉽게 포기할 수 없었던 A씨는 “그 아이를 잡아도 촉법때문에 아무런 제제를 할 수 없다면 킥보드를 타고 아파트 내에서 위협 운전 등을 못하게 할려고 킥보드 운행에 대해 제제를 가하고자 그 아이를 찾아다녔다”며 이후 결국 한 무리에서 노란 염색 머리를 한 아이를 찾아낸 A씨는 “그 아이를 잡고선 이름을 물으니 당당히 이름을 말하더라. 내가 ‘문제의 그 녀석이구나?’라고 하자 ‘네, 그런데 왜요?’라고 말하는데 정말 그대로 땅에 꼽아버리고 싶었다”며 분노했다.

 

그러나 차마 그럴 수 없었던 A씨는 아이가 킥보드를 타고 도망칠 것을 우려해 핸드폰을 빼앗고 부모의 전화번호를 물었다. 그러나 해당 과정에서 실랑이가 발생했고 A씨는 “아이가 도망가는 것처럼 보여 목을 잡았는데, 아이도 내 목을 잡았다”고 설명했다.

 

이후 아이의 엄마와 A씨의 아내를 비롯한 입주민들과 함께 경찰까지 도착해 대화를 하던 중 문제의 아이는 자신의 엄마에게 그런 적이 없다며 저 사람들이 아파트에 못 들어오게 한다는 식으로 말했다고 밝혔다.

 

A씨는 “이걸 들은 입주민들은 분통을 터트리며 고성이 오고갔다”며 “아이의 부모는 내가 폭행을 했으니 고소를 하겠다길래 마음대로 하라고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와중에 그 아이는 바닥에 침을 뱉으며 사람들에게 널 죽이겠다는 등 말하더라”고 부연했다.

 

그리고 몇 시간 뒤 A씨는 파출소로부터 “지금 아이 엄마가 많이 흥분해있는 상태다. 고소를 한다는데 고소를 한다면 맞고소를 할 거냐”고 묻는 전화를 받았다고 밝혔다. 이에 A씨는 “창피하지만 저도 목을 잡혔기에 그쪽에서 고소를 한다면 나도 똑같이 진행을 하겠다고 했고, 어느 정도 (사건은)일단락됐다”고 설명했다.

 

그런데 지난 8일 A씨는 파출소가 아닌 경찰서에서 연락을 받았다고 밝혔다. A씨는 “형사건으로 접수되었고 CCTV 확인결과 나의 일방적인 폭행으로 보인다고 했다”며 “이런 경우 서로 그냥 좋게 얘기해서 끝내는데 그러지 못할 경우 1주일 뒤에 조사받으러 나오라고 한다”고 전했다.

 

A씨는 “(문제의) 아이가 보호관찰 중이라고 들었는데도 기관에서는 제제는커녕 방관만하는 이 현실이 참으로 개탄스럽다”며 “그 아이를 그런 괴물로 만들어버린 부모를 보니 이래서 가정교육 하는구나 생각이 든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그 아이는 학교도 잘 나오지 않아 학교에서도 포기했다는데 혹시 큰 애와 둘째에게 해코지를 할까봐 걱정된다”며 우려를 표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