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아들과 헤어지지 않으면 나체 사진 뿌리겠다”…남친 父 협박에 극단 선택한 10대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10-09 17:01:26 수정 : 2021-10-09 17:12:5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터키의 한 10대 소녀가 남자친구의 아버지를 원망하는 유서를 남기고 극단적 선택을 해 파문이 일고 있다.

 

8일(현지시각) 더선 등 외신은 지난 2일 앨리나 아굴(18)이 5층 아파트에서 떨어져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현장에는 앨리나가 사망 전 남긴 유서가 있었고 해당 유서에는 “고칸 아르긴이 내 죽음에 책임이 있다”고 적혀 있었다. 앞서 고칸 아르긴은 앨리나가 교제하던 남자친구 고크투르크 아르긴(18)의 아버지다.

 

당초 고칸과 그의 아들 고크투르크는 용의자로 소환돼 조사를 받았다가 증거 부족으로 풀려난 바 있다. 그러나 경찰이 피해자 유서와 용의자들의 휴대전화, 소셜미디어 등을 조사한 결과, 고칸을 유력 용의자로 지목했다.

 

경찰에 따르면 고칸은 아들의 휴대전화에서 앨리나의 나체 사진 등 노골적인 장면을 보고 “아들과 헤어져라. 헤어지지 않으면 이 사진을 네 가족과 친구들에게 공유하겠다”고 협박했다. 이에 고칸은 증거 부족으로 풀려난 지 일주일 만에 자살·협박·고의적인 상해·사생활 침해 등의 혐의로 체포됐다.

 

해당 사실에 충격을 받은 앨리나의 부모는 “고크투르크와 고칸이 딸을 죽음으로 내몰았고, 자살로 보이게 위장했다”고 주장했다. 앨리나의 아버지 케말 아굴은 “두 사람은 내 딸의 죽음에 대한 음모를 꾸몄다. 딸의 몸에는 부러진 뼈가 없었고 단지 뒤통수를 누가 가격한 것으로 보였다”면서 “내 딸을 죽인 뒤 (앨리나의) 삼촌이 살고 있는 건물 꼭대기 층에서 던져 자살처럼 보이게 했다”고 전했다.

 

이에 현지 경찰은 “앨리나에 대한 수사가 진행 중이다. 부검 결과는 나왔지만, 아직 공개할 수 없다”고 밝혔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