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민주평통 베이징협의회 20기 출범… 서만교 회장 “어게인 2018”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10-09 13:48:39 수정 : 2021-10-09 13:48:3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베이징서 출범식 개최

대통령 직속 자문기구인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민주평통) 베이징협의회 제20기 출범식이 8일 중국 베이징에서 개최됐다.

 

9일 주중 한국대사관 등에 따르면 장하성 주중 대사는 지난 8일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의장인 문재인 대통령을 대신해 서만교 위원에게 베이징협의회 회장직 임명장을 전달하고 자문위원 83명에게 위촉장을 수여했다. 설규종 위원은 중국 부의장직 임명장을 받았다. 이들의 임기는 2021년 9월 1일부터 2023년 8월31일까지 2년이다.

 

서만교 베이징협의회 회장은 이날 왕징 팡헝 홀리데이인호텔에서 제20기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베이징협의회 출범 회의를 개최하고 김병권 위원을 제20기 베이징협의회 수석부회장으로 임명했다.

 

서만교 회장은 이날 첫 회의에서 20기 민주평통 베이징 협의회 활동방향 보고 및 임원 선임 등 안건 논의와 협의회 사업계획 발표 등을 진행했다. 중국 지역회의에서는 설규종 부의장이 권의욱 위원을 중국 지역회의 대외협력분과 위원장으로, 유의재 위원을 중국지역회의 홍보분과 위원장으로 임명했다.

 

회의에 이어 열린 통일강연회에서는 유창호 베이징 총영사의 축사와 서만교 회장의 환영사 등에 이어 마삼민 통일관이 ‘한반도 정세와 남북관계 추진방향’에 대해 강의했다.

 

유 총영사는 축사에서 “중국은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진전을 위해 가장 중요하게 강조되고 있는 공공외교 실천의 중요한 해외 지역”이라며 “그중에서도 수도에 거점을 둔 베이징협의회의 활동이 어느 곳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서만교 회장은 “내년 2월 열리는 베이징 동계올림픽에서 ‘어게인 2018’을 재현할 수 있기를 희망하고 노력해야한다”며 “이것이 우리가 할 수 있는 실천의 공공외교”라고 말했다. 그는 “지속 가능한 한반도 평화 실현이라는 목표 아래 베이징을 비롯해 톈진, 시안, 네이멍구 등에서 평화통일 건의와 자문, 통일 공감대 확산 활동을 적극적으로 펼칠 것”이라고 덧붙였다.

참가자들은 손을 맞잡고 한반도 평화통일의 염원을 담아 ‘우리의 소원’을 합창하며 행사를 마쳤다. 민주평통은 국내외 1만9000명의 자문위원으로 구성된 대한민국 헌법에 설치 근거를 둔 헌법기관이자 대통령 직속의 자문기구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