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가석방 기간 ‘전자발찌’ 끊고 달아난 남성, 6시간만에 붙잡혀

입력 : 2021-10-09 10:52:53 수정 : 2021-10-09 10:52:5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경찰, 법무부와 함께 CCTV 등을 통해
A씨 동선 추적하다 붙잡았다고 밝혀

부산에서 가석방 기간 전자발찌를 끊고 달아난 60대 남성이 6시간 만에 경찰에 붙잡혔다.

 

8일 부산 사하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10시 10분께 부산 금정구 범어사 등산로에서 60대 남성 A씨가 전자발찌를 끊고 달아난 혐의로 검거됐다.

 

이날 오후 3시 38분께 부산 사하구에서 A씨가 전자발찌를 끊고 달아난 지 약 6시간 만이다.

 

경찰은 법무부와 함께 폐쇄회로(CC)TV 등을 통해 A씨의 동선을 추적하다 붙잡았다고 밝혔다.

 

A씨는 2028년까지 발찌를 부착해야 하는 것으로 돼 있었다.

 

부산에서는 지난 1일 가석방된 뒤 하루 만에 전자발찌를 끊고 달아난 40대 남성이 도주 11시간 만에 김해 한 호텔에서 붙잡혔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