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개발자금 대줄게"… 땅주인들 속여 대출금 28억 꿀꺽한 40대

입력 : 2021-10-08 21:54:12 수정 : 2021-10-08 21:54:1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토지 개발 자금을 마련해주겠다고 토지주들을 속여 대출을 받게 한 뒤 28억 원을 가로챈 40대가 구속기소 됐다.

8일 제주서부경찰서와 법조계 등에 따르면 최근 제주지검은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40대 A씨를 구속기소 했다.

A씨는 지난 4월께 제주시 토지 1만3천여㎡의 소유주 3명에게 토지 개발 자금을 마련해주겠다며 해당 토지를 담보로 수십억 원의 대출을 받도록 하고, 대출금 중 28억 원을 빼돌린 혐의를 받는다.

피해자 신고를 받은 경찰은 5개월여간의 추적 끝에 지난달 초 제주에서 A씨를 붙잡았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피해자들에게 '법인을 세우고 개발계획서를 만들어 토지를 담보로 자금을 조달해주겠다'고 한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A씨는 "자금 추적을 피하기 위해 대출금을 금으로 바꾼 뒤 현금화해서 주겠다"며 피해자들을 속인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빼돌린 돈 중 22억원을 금괴로 바꾼 것으로 파악됐으며, 경찰 조사에서 "빼돌린 돈을 채무 변제에 사용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