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유년시절 이재명의 옷과 윤석열의 옷… 洪 측 “가난이 스펙이냐?”

입력 : 2021-10-09 05:00:00 수정 : 2021-10-13 11:32:1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이재명 캠프 공개한 두 예비후보 유년기 사진 비교에 洪 “되레 취약계층 욕 보이는 게 아니냐?”

 

더불어민주당 대권 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 측이 유년시절 사진 한 장을 공개하며 국민의힘 대권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사진과 비교했다.

 

이에 국민의힘 대권 주자 홍준표 의원 측은 “가난을 스펙, 패션으로 활용하는 것이야말로 오히려 취약계층을 욕보이는 것이 아니냐”고 맹비난했다.

 

홍준표 캠프의 여명 대변인은 8일 페이스북 글을 통해 “가난을 딛고 성공한 삶이 인생의 위대한 스토리가 될 수는 있겠으나 변호사로, 광역자치단체장으로 대한민국 상위 0.1%의 삶을 살고 있는 이재명 지사”라고 했다.

 

이어 “가난을 스펙, 패션으로 활용하는 것이야말로 오히려 취약계층을 욕 보이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부자를 증오하는 세계관을 가진 이재명 지사 답게, 그 대변인의 '생각의 그릇'이 깨진 간장종지만도 못하다”고 일갈했다.

 

앞서 이재명 캠프의 이경 대변인은 전날 페이스북에 이 지사와 윤 전 총장의 어린 시절 사진을 나란히 올렸다.

 

이어 이 대변인은 “이재명의 옷과 윤석열의 옷. 사진을 보며 생각은 각자의 그릇만큼”이라고 적었다.

 

이 지사의 유년 시절 사진은 흑백으로, 자신의 체형보다 사이즈가 커 보이는 재킷을 입은 모습이 남루해 보인다. 반면 윤 전 총장의 어린 시절 사진은 컬러로, 흰 와이셔츠에 푸른색 재킷, 빨간색 나비넥타이를 착용했다.

 

해당 사진을 이 대변인이 편집한 것은 아닌 거로 보인다.

 

이 대변인은 김주대 시인이 페이스북에 올린 것을 공유했다. 당시 김 시인은 “가난한 부모는 자식에게 몸보다 큰 옷을 사서 입히고, 부자 부모는 자식 치수에 맞는 옷을 사 입힌다”면서 “어린 시절 이재명의 큰 옷에서 가난을 봤고, 윤석열의 딱 맞는 옷과 나비넥타이에서 부유함을 봤다”고 적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