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日 기시다 총리, 강제징용·위안부 문제 “한국에 적절한 대응 강하게 요구하겠다”

입력 : 2021-10-08 15:58:55 수정 : 2021-10-08 18:31:1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산케이신문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8일 취임 후 첫 소신표명 연설에서 강제징용·위안부 문제 등 산적한 갈등 해결을 위해 “한국 측에 적절한 대응을 강하게 요구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스가 요시히데 전 총리의 발언을 비슷하게 답습했다.

 

스가 전 총리는 올해 1월 시정방침 연설에서 “현재 양국의 관계는 매우 심각한 상황이다. 건전한 관계로 돌아가기 위해서도 우리나라는 일관된 입장에 근거해 한국 측에게 적절한 대응을 강하게 요구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일본 정부는 아베 신조 전 정부부터 기시다 정권에 이르기까지 일제 기업 강제징용 소송, 일본군 위안부 문제 등에 대해 한국이 해결책을 제시하라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아사히신문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기시다 총리는 이날 중의원·참의원 본회의에서 소신표명 연설을 하고 외교·안전보장 부분에서 이 같이 밝혔다.

 

그는 “(한국과 일본이) 건전한 관계로 돌아가기 위해 우리나라(일본)의 일관된 입장에 근거해 한국의 대응을 요구하겠다”며 북한에 대해서는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은 결코 용인할 수 없다. 북일 평양선언에 따라 납치, 핵, 미사일 등 여러 현안을 포괄적을 해결해 불행한 과거를 청산하고 북일 국교정상화 실현을 목표로 하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북한의 일본인) 납치 문제는 중요한 과제”라며 “모든 납치 피해자의 하루라도 빠른 귀국을 실현하기 위해 전력을 다하겠다. 나 자신도 조건 없이 김정은 위원장과 직접 마주할 결의”라고 덧붙였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