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유시민, 14일 盧재단 이사장 퇴임…'이재명 지지' 관측도

입력 : 2021-10-08 13:14:38 수정 : 2021-10-08 14:40:5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與 후보결정 시기 맞물려 친노·친문 지지층에 영향 주목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여권의 대표적 친노 인사인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14일 퇴임한다.

유 이사장은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과 함께 참여정부 복지정책을 주도하는 등 친노 진영에서 상징성을 갖춘 인물이라는 점에서, 차기 대선을 약 5개월 앞두고 '자유로운 몸'이 된 유 이사장이 어떤 행보를 보일지에 정치권의 관심이 집중된다.

특히 퇴임 시점이 더불어민주당 대선 주자 선출과 시기적으로 맞물려있는 만큼 유 이사장의 움직임이 친노·친문 지지층의 표심에 적잖은 영향을 미칠 수 있을 것이라는 관측도 벌써 흘러나오고 있다.

노무현재단 관계자는 8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유 이사장이 오는 14일 퇴임할 것"이라며 "정계 복귀는 아닌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유 이사장이 더불어민주당 유력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를 지원하기 위한 것 아니냐는 추측도 제기되고 있다.

이재명 캠프의 총괄특보단장인 안민석 의원은 이날 일일브리핑에서 "유시민 이사장을 비롯, 그간 어느 캠프에도 속하지 않았던 진보진영의 셀럽(유명인)들이 나서서 이 지사에게 반감을 갖는 이들에게 지지 호소를 적극적으로 해주길 기대한다"고 언급했다.

안 의원은 그러면서 "그런 것들이 준비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언급, 캠프와 유 이사장 사이 사전 교감이 있었을 가능성을 내비쳤다.

이와 관련, 캠프 핵심 관계자는 "유 이사장이 캠프에 오기로 했다는 얘기는 없었다"면서도 "경선이 끝나면 누가 되든 민주당 후보에게 힘을 실어주는 건 당연한 수순 아닐까"라고 언급했다.

유 이사장은 참여정부 시절 여당인 열린우리당에서 16·17대 국회의원을 지냈고, 2006년에는 보건복지부 장관으로 입각해 일했다.

올해 초까지만 해도 유 이사장은 친노·친문 지지층을 아우를 수 있는 잠재적 대권주자로 거론됐지만 그는 이런 관측에는 거듭 선을 그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