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檢, 남욱 또다른 사무실 압수수색…'4억' 장부 확보

입력 : 2021-10-08 13:01:07 수정 : 2021-10-08 13:01:0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이 사업을 주도한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 관계사 천화동인 4호 실소유주로 알려진 남욱 변호사의 사무실을 압수수색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8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 사건 전담수사팀은 지난 6일 남 변호사의 관련 사무실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했다. 검찰은 지난달 29일 서울 서초구의 천화동인4호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했지만 당시 사무실은 비어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수사팀은 남 변호사가 임시로 사용하던 다른 사무실을 파악해 압수수색한 것으로 전해진다.

 

검찰은 이 임시 사무실에서 남 변호사가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로부터 4억원을 받아 사무실 운영자금 등으로 썼다는 내역이 기재된 회계장부 등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검찰은 유 전 본부장의 구속영장 청구서에 뇌물수수 액수 '8억원'을 적시한 것으로 알려졌는데, 이 중 5억원은 김씨로부터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고 한다. 5억원 가운데 1억원은 현금, 4억원은 수표로 전달했다는 의혹이다.

 

남 변호사는 유 전 본부장과 함께 개발사업을 사실상 주도한 인물 중 하나로, 개발사업 시행사 특수목적법인(SPC) '성남의뜰'에 투자금 8000만원 가량으로 참여해 1000억원대의 배당금을 챙긴 것으로 전해진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