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별 후 3일 만에 전화 받았더니 ‘살려달라’고…” 차예련, ♥주상욱과 결혼한 이유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10-08 13:06:34 수정 : 2021-10-08 13:06:3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SBS ‘워맨스가 필요해’ 방송화면 캡처

 

차예련이 남편 주상욱과 결혼을 하게 된 비하인드 스토리를 꺼냈다.

 

지난 7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워맨스가 필요해’에서는 차예련이 출연해 오연수, 윤유선, 이경민과 만나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새로운 멤버로 초대된 차예련은 오연수, 이경민과 친분을 나타내며 처음 만나는 윤유선과는 어색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이에 윤유선이 먼저 이야기를 꺼냈고, 차예련과 주상욱의 연애사를 물었다.

 

차예련은 “드라마 끝날 때부터 사귀어서 1년 연애했다”며 “남편은 결혼 생각이 없었다. 당시 남편은 40살이었고, 저는 33살”이라고 밝혔다.

 

이어 “결혼 안 할 거면 헤어지자고 했다. 그랬더니 남편은 한두 작품만 더 하고 하면 안 되냐고 하더라”며 “그래서 헤어지자고 하고 잠수를 탔다. 휴대전화도 꺼놨다”고 전했다.

 

그러자 주상욱은 차예련에 카카오톡 메시지를 수없이 보내고 읽지 않을 것 같아 톡을 캡처해 문자로도 보냈다고.

 

이에 차예련은 “3일 만에 전화를 받아줬다. 그랬더니 ‘죽을 것 같다. 한 번만 살려 달라’고 하더라”며 주상욱과 결혼까지 이어진 인연을 설명했다.

 

하지만 “아직 프로포즈는 받지 못했다”며 아쉬움을 나타냈고 윤유선과 오연수는 “굳이 할 필요 없다”며 쿨한 반응으로 차예련을 달랬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