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靑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엄중히 생각하고 지켜보고 있어”

입력 : 2021-10-05 16:04:19 수정 : 2021-10-05 16:04:1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청와대 핵심관계자 “문장 그대로 이해해달라”
청와대 본관. 연합뉴스

 

청와대는 5일 이른바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에 대해 “엄중하게 생각하고 지켜보고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대장동 의혹에 대한 입장이 있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이 관계자는 ‘대장동 의혹을 엄중하게 생각한다는 건지,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의 공격을 엄중하게 생각한다는 건지’ 등의 질문에는 “추가로 드릴 말씀은 없다”며 “그 문장 그대로 이해해달라”고 말했다.

 

청와대는 대장동 의혹에 섣부르게 입장을 밝힐 경우, 문재인 대통령이 특정 후보를 지지하는 것처럼 비칠 수 있다는 판단에 따라 이처럼 신중하게 답변을 내놓은 것으로 보인다.

 

한편,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을 수사 중인 경기남부경찰청 전담수사팀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수사 중인 사건들 관련 계좌 압수수색에 나서는 등 본격적인 강제수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전담수사팀 관계자는 “출국금지 조치를 한 데 이어 사건 관련자들의 계좌 압수수색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다만, 계좌 압수수색 대상자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