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질병청 "항체검사키트, 백신 접종효과 검증 못해…사용 부적절"

관련이슈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입력 : 2021-10-05 15:19:26 수정 : 2021-10-05 15:19:2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정부는 일부 약국에서 판매하는 자가검사 형태의 코로나19 항체검사로는 백신 효과성을 입증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김갑정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감염병진단총괄팀장은 5일 오후 충북 오송 질병관리청에서 열린 기자 설명회에서 "백신 접종자를 대상으로 항체검사키트 사용을 하는 건 적절하지 않다"라고 말했다.

 

온라인 상에서는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고 자가진단키트인 항체검사를 실시했으나 항체 형성이 되지 않았다며 백신 효과에 대한 의문을 제기하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이에 대해 김 팀장은 "항체검사로 과거 감염 이력을 추정할 때 사용할 수는 있지만 현재까지 항체검사 결과로 개인의 면역이나 바이러스 전파 가능성을 판단하기에는 과학적 근거가 충분하지 않다"라고 말했다.

 

이어 "백신의 종류, 항체검사의 종류, 검사 시기 등에 따라 항체가 검출되지 않을 수도 있다"라며 "WHO(세계보건기구), 미국 CDC(질병통제예방센터) 등 공인 기관에서도 백신 효과성을 판단하는 근거로 항체검사를 사용하지 않는다는 사실을 홈페이지를 통해 명확하게 알리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질병관리청 입장도 다르지 않다. 항체검사 결과를 근거로 재접종 여부를 판단하지 않는다"라고 강조했다.

 

김 팀장은 또 "현재 허가된 키트는 코로나19 감염 환자만 평가를 하고 백신 접종자에 대해서는 평가되지 않았기에 백신 접종자를 대상으로 항체검사 키트 사용은 적절하지 않다"라며 "제품별 검출 한계 이하의 항체 결과가 나오면 확인을 할 수 없기 때문에 그 결과로 개인의 면역력 판단을 할 수 없다"라고 했다.

 

그는 "항체검사 결과는 집단 내 무증상 감염자, 집단 내 유병률 추정, 과거 감염 이력을 확인하기 위해 보조적으로 쓰는 목적"이라고 덧붙였다.

 

약국에서 판매하는 자가항체검사는 개인이 손가락에서 혈액을 채취한 이후 검사 키트에 넣어 항체 여부를 확인하는 방식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에서 전문가용으로 허가가 내려져 의료진이 결과를 판독해야 한다. 구입과 사용에는 제한이 없다.

 

앞서 지난 4일 대한진단검사의학회도 입장문을 내고 코로나19 자가항체검사가 정확성과 실용성이 떨어진다고 주장했다.

 

대한진단검사의학회는 "백신을 맞은 사람도 백신의 종류와 항체검사의 종류, 검사 시기, 기저 질환 등에 따라 항체검사 결과가 달라질 수 있다"라며 "항체검사 결과만으로 백신의 효과 판단은 불가능하다"라며 "항체검사 결과를 근거로 백신 접종을 생략하거나 조절해서는 안 된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자가항체검사는 시행 후 20분 내에 결과를 판독해야 하는데 스스로 검체를 채취하고 검사를 시행한 후 20분 이내에 의료진 결과 판독을 받아야 하기 때문에 실용성이 거의 없다"라고 말했다.

 

대한진단검사의학회는 "항체검사에 대한 잘못된 이해로 백신 접종과 방역 지침에 대해 불신을 갖지 않길 바란다"라고 강조했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