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재명 “제가 대통령 되면 불로소득 환수해 국민께 돌려주겠다”

입력 : 2021-10-04 16:20:31 수정 : 2021-10-04 19:18:3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제가 소관하는 사무에 대해
이런 불미스러운 일에 연루된 점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
뉴스1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 이재명 후보는 4일 대장동 의혹의 핵심 인물인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의 구속과 관련해 "제가 소관하는 사무에 대해서 이런 불미스러운 일에 연루된 점에 대해서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이날 서울시 중구 커뮤니티 하우스 마실에서 열린 서울 공약 발표 기자간담회 자리에서 "안타깝게도 화천대유 뇌물 수수 사건에 전 성남시 본부장이 연루돼서 구속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또 "3000여명 성남시 공무원과 1500명 산하기관 소속 임직원에 대한 관리책임이 당시 시장이던 제게 있는 것이 맞는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또 대장동 의혹과 관련해서도 유감의 뜻을 표했다.

 

그는 "제도의 한계든 제 부족함이든 민간 개발이익이 과도해 국민 여러분의 많은 상실감과 소외감이 있다는 점을 저희는 이해한다"며 "개발이익의 민간독식을 막기 위해 정말 혼신의 힘을 다 했지만 역부족이었다"고 했다.

 

그는 "제도 한계와 국민의힘 방해 때문에 비록 이루지 못했지만, 개발이익을 완전히 환수하지 못해 국민 여러분께 상심을 이루게 한 것은 정치인 한 사람으로서 깊은 유감의 뜻을 표한다"며 고개를 숙이고 사과했다.

 

그는 "국민께서 더 이상 토건 비리 부패 세력으로 상실감을 느끼지 않도록 부동산 공화국 탈피, 불로소득 근절이라는 근본 계획을 반드시 실행함으로써 이 유감의 뜻에 책임을 지겠다"고 했다.

 

또 "제가 대통령이 되면 개발이익 국민 환수제를 철저하게 도입해서 불로소득을 반드시 다 환수해서 전 국민들께 돌려주겠다"며 "부패정치 토건 비리 연합에 맞서 싸워서 국민 이익 지켜온 저 이재명이 이재명 정부 최우선 현안 과제로 부동산 불로소득 철저 환수하겠다"고 강조했다.

 

유 전 본부장은 전날 밤 배임과 뇌물 혐의 등으로 구속 영장이 발부됐고, 서울구치소에 구속수감된 상태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