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자국 배우도 출연했는데…’ 넷플릭스 역사상 최초 82개국 1위 한 ‘오징어게임’… 이 나라만 2위?

입력 : 2021-10-02 07:55:26 수정 : 2021-10-07 08:00:4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오징어게임’에 출연한 인도 출신 배우 아누팜 트리파티. 넷플릭스 제공

 

OTT 업체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오징어게임’의 ‘글로벌 열풍’이 거세다.

 

지난달 30일(현지시간) 넷플릭스 순위 집계 사이트 ‘플릭스 패트롤’에 따르면, 한국 제작진이 만든 오리지널 시리즈 ‘오징어게임’은 넷플릭스가 서비스되는 83개국 중 82개국에서 1위를 차지했다. 

 

무려 82개국에서 한 작품이 동시에 정상에 오른 것은 넷플릭스 역사상 처음 있는 일이다.

 

그런데 ‘오징어게임’이 1위를 못한 단 하나의 국가는 바로 ‘인도’로 나타났다.

 

인도에서 1위 작품은 인도 드라마 ‘코타 팩토리’로, ‘오징어게임’은 2위를 기록했다.

 

‘코타 팩토리’는 ‘인도의 대치동’이라 불릴 만큼 대입 준비 경쟁이 치열한 도시 코타에 모인 전국 수재들의 이야기를 담았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오징어게임’, 넷플릭스 제공

 

그런데 ‘오징어게임’에는 인도 출신 배우 아누팜 트리파티가 출연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코리안드림’을 꿈꿨지만 몸도 마음도 만신창이가 돼버린 이주노동자 ‘압둘 알리’라는 비중 있는 역할을 맡아 호연을 펼쳤다.

 

인도에서 연극배우로 활동했던 아누팜은 지난 2010년 한국으로 건너와 한국예술종합학교에서 연기를 공부했다. 인도 현지에선 ‘오징어게임’에 출연한 아누팜에 큰 관심을 보이며, 꾸준히 기사도 나오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그의 인스타그램 팔로워는 133만명에 달한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