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곁눈질 하며 뻐드렁니 드러낸 2살 소녀’ 사진, 8700만원에 팔렸다

관련이슈 오늘의 HOT 뉴스 , 이슈키워드

입력 : 2021-09-26 16:44:13 수정 : 2021-09-27 13:16:3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유튜브 'Lily & Chloe' 채널 캡처

 

친언니가 기쁨을 주체못해 울음을 터뜨리자 곁눈질 하며 뻐드렁니를 보인 한 미국 소녀의 모습이 밈(인터넷에서 유행하는 사진·영상 등)으로 인기를 끌며 경매에서 한화 8700만여원에 팔렸다.

 

25일(현지시각) 영국 BBC 등은 밈으로 유행한 ‘곁눈질하는 클로이’라는 제목의 사진이 최근 NFT(Non-fungible Token·대체 불가 토큰) 경매에 올라 약 7만4000달러(한화 약 8700만여원)에 낙찰됐다고 전했다.

 

앞서 해당 사진은 지난 2013년 미국 유타주에 사는 케이티가 당시 2살이었던 자신의 딸 클로이 클렘을 찍은 영상에서 나온 것이다.

 

당시 영상에서 케이티는 차 안에서 두 딸인 릴리와 클로이에게 디즈니랜드에 가자고 깜짝 발표했고 릴리는 감격에 겨워 울음을 터뜨리며 기뻐했다. 그러자 언니가 우는 모습을 보고 놀란 클로이는 카메라를 향해 못마땅한 표정으로 뻐드렁니를 보이며 곁눈질 했다.

 

사진=클로이 인스타그램 캡처

 

해당 영상은 2000만회 이상의 조회 수를 기록하며 온라인상에서 폭발적인 인기를 끌었다.

 

특히 클로이의 못마땅한 표정을 캡처한 사진이 각종 밈으로 사용되며 클로이는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50만명이 넘는 팔로워를 기록하는 등 브라질 구글 광고에 출연하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가족은 클로이의 밈을 NFT 경매에 올리기로 결정, 암호화폐 거래로 진행된 경매는 5이더리움(약 1만5000달러·1700만여원)에 입찰이 시작됐으며 7만4000달러라는 금액으로 아랍에미리트(UAE)에 본사를 둔 한 음악 프로덕션 회사에 낙찰됐다. 다만 회사는 밈의 소유권만 가질 뿐, 여전히 인터넷상에서 사용될 수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밈의 주인공 클로이는 이번 경매를 통해 얻은 수익으로 “말을 사고 싶고, 월트 디즈니 월드를 짓고 싶다”라는 장대한 꿈을 밝혔으나 어머니 케이티는 경매 수익을 자녀들 교육에 사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