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유승민 "내가 배신자? 박근혜 향해 '허접한 여자'라고 한 게 홍준표"

, 대선

입력 : 2021-09-25 15:15:12 수정 : 2021-09-25 15:42:3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유승민 전 의원이 지난 23일 서울 강서구 ASSA 스튜디오에서 열린 국민의힘 제20대 대통령후보자 선거 제2차 방송토론회에서 토론을 준비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대권 주자인 유승민 전 의원이 25일 경쟁 후보인 홍준표 의원을 향해 “급하면 친박들을 실컷 이용하고, 선거 끝나고 버렸다”고 비판했다.

 

이날 유 전 의원은 MBC라디오에 출연해 홍 의원이 자신에 대해 ‘배신자’라고 언급하는 것을 두고 “홍 의원은 저에게 그럴 자격이 없다”며 이같이 꼬집었다. 유 전 의원은 “박근혜 전 대통령을 향해 ‘춘향이인 줄 알았는데 향단이’, ‘허접한 여자’라고 한 게 홍 의원”이라고도 덧붙였다.

 

그는 “박 전 대통령이 제 말씀을 들었다면 안 좋은 결과가 나오지 않았을 것”이라며 “저는 배신자가 아니라 보수의 ‘백신’이었다”라고 말했다.

 

다른 경쟁 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해서도 유 전 의원은 “입만 열면 실수하는, 준비가 안 된 분”이라며 “적폐 수사를 얼마나 가혹하게 했는지, 자격이 있는지 등을 유권자가 본다면 결국은 (지지율이) 내려갈 것”이라고 밝혔다.

 

유 전 의원은 대선과 함께 치러지는 서울 종로구 국회의원 보궐선거 후보로 “이준석 대표가 좋다고 생각한다”며 “당내에 공감대도 있어야 하고 이 대표가 (현재 지역구인) 노원에 대한 애정이 강한 만큼 노원 유권자에 양해도 구해야 할 문제”라고 했다.


백준무 기자 jm100@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김향기 '따뜻한 눈빛'
  • 김태리 '순백의 여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