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오타니, 103년 만의 베이브 루스 잇는 대기록 재도전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09-23 10:03:24 수정 : 2021-09-23 10:03:2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USA투데이·연합뉴스

투타겸업의 ‘야구 천재’ 오타니 쇼헤이(27·LA 에인절스)가 103년만의 대기록을 재현할 수 있을까.

 

오타니는 오는 27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 에이절 스타디움에서 시애틀 매리너스와 벌이는 2021 미국 메이저리그(MLB) 시즌 마지막 홈 경기에 선발 등판해 전설 베이브 루스를 잇는 대기록 도전에 나선다. 

 

오타니는 올시즌 투수로 9승2패 평균자책점 3.28을 기록 중이다. 타자로서도 타율 0.257에 45홈런, 95타점, 95득점, 23도루로 맹활약하며 경이로운 시즌을 보내고 있다. 

 

오타니가 27일 시즌 10번째 승리를 거둔다면 루스를 이어 103년 만에 한 시즌 두 자릿수 홈런과 승리를 동시에 달성하는 선수가 된다. 루스는 1918년 투수로 13승, 타자로 홈런 11개를 기록했다.

 

오타니는 지난 20일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전에서 8이닝 5피안타(2피홈런) 3볼넷 10탈삼진 2실점으로 역투하고도 승리를 따내지 못했지만, 다시 기회를 얻었다. 오타니는 45홈런으로 홈런 부문 메이저리그 전체 3위를 달리고 있다. 블라디미르 게레로 주니어(토론토 블루제이스)와 살바도르 페레스(캔자스시티 로열스)가 46홈런으로 공동 1위다.


송용준 기자 eidy015@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윤아 '청순 미소'
  • 임윤아 '청순 미소'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