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한반도 비핵화’ 의지 드러낸 文… 또다시 ‘종전선언’ 카드 꺼냈다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09-22 10:27:35 수정 : 2021-09-22 13:34:3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文 대통령, 마지막 유엔총회 연설서 '종전선언' 언급
"남북미중 4자 모여 한반도 전쟁 종료되었음 선언 제안"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1일(현지시각) 미국 뉴욕 유엔 총회장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임기 마지막으로 참석한 유엔총회 연설에서 남북한과 미국, 중국까지 참여하는 형태의 종전선언 필요성을 강조했다.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체제 구축의 동력을 종전선언을 통해 되살리고, 남북, 북·미관계를 2019년 하노이 정상회담 이전으로 돌려야 한다는 의도를 다시금 보인 것으로 분석된다. 

 

문 대통령은 21일(현지시간) 오후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제76차 유엔총회 기조연설에서 “나는 오늘 한반도 종전선언을 위해 국제사회가 힘을 모아주실 것을 다시 한 번 촉구하며, 남북미 3자 또는 남북미중 4자가 모여 한반도에서의 전쟁이 종료되었음을 함께 선언하기를 제안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한국전쟁 당사국들이 모여 종전선언을 이뤄낼 때 비핵화의 불가역적 진전과 함게 완전한 평화가 시작될 수 있다고 믿는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멈춰버린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의 진전 동력으로 종전선언을 종종 언급해왔다. 문 대통령은 올해 초 신년연설에서 “우리가 이뤄야하는 진정한 목표가 비핵화와 완전한 평화 구축으로의 북·미 관계 정상화인데, 그 과정에 있어 종전선언은 굉장히 중요한 모멘텀”이라고 말한 바 있다. 문 대통령은 2018년, 2020년 유엔총회 연설에서도 종전선언에 대해 언급한 바 있다. 

 

이번의 종전선언 언급도 한반도 비핵화 및 평화 구축에 대한 문 대통령의 의지를 다시금 드러낸 것으로 볼 수 있다. 다만, 예전 유엔총회 연설에서는 종전선언의 주체를 명시하지 않았던 반면 이번에는 ‘남북미 3자’, ‘남북미중 4자’라는 표현으로 명확하게 언급했다. 하노이 정상회담 이후 얼어붙은 남북관계, 북·미관계를 최대한 개선시키고 물러나겠다는 의도로 종전선언 카드를 다시금 제시한 것으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은 특히 “올해는 남북한의 유엔 동시 가입 30주년으로 유엔 동시 가입으로 남북한은 체제와 이념이 다른 두개의 나라라는 점을 서로 인정했지만, 분단을 영속하기 위한 것은 아니었다”며 “남북한과 주변국들이 함께 협력할 때 한반도에 평화를 확고하게 정착시키고 동북아 전체 번영에 기여하게 될 것이다. 그것은 훗날 협력을 평화를 이룬 ‘한반도 모델’이라 불리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북한 역시 ’지구 공동체 시대’에 맞는 변화를 준비해야 한다”며 “한반도 운명 공동체로서, 또한 ‘지구 공동체’의 일원으로서 남과 북이 함께 힘을 모아가기 바란다. 나는 ‘상생과 협력의 한반도’를 위해 남은 임기동안 끝까지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1일(현지시각) 미국 뉴욕 유엔 총회장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편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대응이후 전세계 움직임에 대해 “우리의 삶과 생각의 영역이 마을에서 나라로, 나라에서 지구 전체로 확장되었다. 나는 이것을 ‘지구공동체 시대’의 탄생이라고 생각한다”고 정의했다. 문 대통령은 기후변화, 탄소중립등 유엔이 이끌어갈 ‘연대와 협력’의 국제질서에 한국은 적극적으로 동참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문 대통령은 뉴욕 일정을 마무리하고 하와이 호놀룰루로 떠났다. 


이도형 기자 scop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김향기 '따뜻한 눈빛'
  • 김태리 '순백의 여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