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화이자 “코로나19 백신 5∼11세에도 효과”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입력 : 2021-09-20 21:45:16 수정 : 2021-09-20 21:45:1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2268명 대상 임상시험 결과 공개
미국 제약사 화이자의 로고 앞에 놓인 코로나19 예방 백신. 연합뉴스

화이자가 20일(현지시간) 독일의 바이오엔테크와 공동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이 5~11세 연령대에도 효과를 보였다고 발표했다. 

 

화이자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이 같은 임상시험 결과를 공개하고 안정성도 확인됐다고 밝혔다.

 

임상시험에서는 유치원생과 초등학생 2268명을 대상으로 10대 및 성인 기준 정량의 3분의 1에 달하는 접종분을 3주 간격으로 투여했고, 2차 접종 뒤 이들한테도 10대와 성인만큼 강한 바이러스 항체 수준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또 접종 부위 통증이나 발열 등 보통 10대들에서 나타나는 부작용과 비슷하거나 더 적다며 백신의 안전성도 확인됐다고 강조했다.

 

회사 측은 이른 시일 내 관련 자료를 식품의약국(FDA)에 제출해 해당 연령대에 대한 접종 승인을 요청할 계획이다. 이 백신은 이미 12세 이상에게 접종 허가를 받은 상태다.

 

경쟁사 모더나도 초등학생 연령대에 대한 백신 접종을 연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