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남쪽 치우친 ‘찬투’… 17일 서귀포 근접

입력 : 2021-09-15 19:28:27 수정 : 2021-09-15 19:28:2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남동쪽 해안 거쳐 대한해협 통과
전라·경상, 17일 태풍 영향권 전망
태풍 '찬투'가 제주를 향해 북상중인 15일 오후 제주시 용담해안도로에 거센 파도가 휘몰아치고 있다. 연합뉴스

제14호 태풍 ‘찬투’가 당초 예상경로보다 다소 남쪽으로 이동해 17일 오전 제주 서귀포 남쪽을 지나 밤에 대한해협을 통과할 것으로 전망된다.

기상청은 15일 “태풍이 제주도 남동쪽 해안을 거쳐 대한해협으로 통과될 것으로 보인다”며 “제주도는 16일 오후부터 17일 낮, 전라권은 17일 새벽부터 오후, 경상권은 17일 아침부터 밤 사이 태풍의 영향을 받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호우특보가 내려진 제주도에는 지난 13일부터 이날 오전까지 700㎜가 넘는 폭우가 쏟아진 가운데 17일까지 100~300㎜ 이상의 비가 더 내릴 것으로 관측된다. 특히 제주 산지를 중심으로는 400㎜ 이상까지도 예측됐다.

남해안 지역은 120㎜ 이상의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무엇보다 도서지역에 강수가 집중될 전망이다.

순간 최대풍속은 제주도의 경우 초속 35~40m, 남해안은 초속 20~30m로 매우 강한 바람이 불 것으로 예측됐다. 이 지역은 피해가 클 것으로 예상된 만큼 태풍 피해에 대비해야 될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태풍으로 인해 (제주와 남해안 지역을 중심으로) 하천 범람, 침수, 산사태 등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며 “야외시설물 관리를 철저하게 하고 낙하물로 인해 보행자 안전사고가 일어나지 않게 주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