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윤석열, 육체노동 비하? “손·발 노동은 아프리카나 하지. 컴퓨터 같은 역량 갖춰야”

입력 : 2021-09-15 22:00:00 수정 : 2021-09-16 00:35:5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민의힘 대권주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지난 1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생산하는 경북 안동 SK바이오사이언스 공장을 방문해 시설을 살펴보고 있다. 안동=연합뉴스

 

앞서 ‘주 120시간 노동’ 발언으로 정치권에서 논란을 빚었던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이번엔 “손발 노동은 아프리카나 하는 것”이라고 말해 ‘육체노동 및 대륙 비하’ 논란에 휩싸였다. 같은 날 “비정규직이나 정규직이나 대기업이나 중소기업이나 큰 차이가 없다”고도 말해 도마 위에 올랐다.

 

윤 전 총장은 지난 13일 경북 안동시 국립안동대에서 학생들과 만나 기업의 기술력을 강조하던 중 “사람이 이렇게 손발로 노동해서 되는 게 하나도 없다. 그건 인도도 안 한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이날 윤 전 총장은 “비정규직이나 정규직이나 대기업이나 중소기업이나 큰 차이가 없다”고 말해 논란을 빚기도 했다. 이 발언이 알려지며 가려졌던 ‘아프리카 관련 발언’까지 전해지며 논란은 더욱 커지는 양상이다.

 

해당 발언에 여야를 불문하고 비난이 쏟아졌다.

 

유승민 캠프 이효원 대변인은 15일 논평을 내고 이번 발언에 대해 “윤 전 총장이 노동을 바라보는 편협한 시야와 타국을 바라보는 저급한 시각을 보여줬다”고 했다.

 

이어 “얼마나 파괴적이고 자기 우월적인 발상인가. 윤 전 총장은 지금 이 순간에도 육체노동으로 생계를 이어가고 있는 수많은 노동자들 앞에 석고대죄하라”고 맹폭했다.

 

홍서윤 민주당 청년대변인 역시 “직업의 귀천을 나누는 구태한 정치인임을 고스란히 보여줬다”고 윤 전 총장을 공격했다.

 

이어 “그 누구에게도 신성한 노동을 비하할 권리는 없다. 대통령이 되겠다는 대선 경선 후보가 국민의 직업을 계급으로 인식하는 전근대적 인식 수준을 가져서야 되겠냐”고 일침을 놓았다.

 

논란이 거세자, 윤 전 총장은 “대학생들에게 첨단과학이나 컴퓨터 이런 데 관심을 더 갖고 뛰어난 역량을 갖추길 바란다는 취지로 말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