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최지만, 결승 홈런포… 시즌 10호

입력 : 2021-09-15 20:31:21 수정 : 2021-09-15 20:31:2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2년 만에 두 자릿수 홈런 달성
김광현, 빅리그 2번째 세이브
탬파베이 최지만(오른쪽)이 15일 토론토와의 원정경기 2회 솔로홈런을 친 뒤 팀 동료와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토론토=AFP연합뉴스

4연승으로 잘나가던 미국 메이저리그(MLB)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기세를 최지만(30·탬파베이 레이스)이 시원한 결승홈런으로 꺾어 버렸다.

최지만은 15일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 로저스센터에서 열린 토론토와의 원정경기에 4번 타자 1루수로 선발 출전해 0-0으로 맞선 2회초 첫 타석에서 상대 선발 호세 베리오스의 3구째 직구(약 150㎞)를 통타해 우중간 담장을 넘기는 선제 솔로 홈런을 쏘아 올렸다. 최지만의 시즌 10호 홈런으로 2019년 이후 2년 만에 두 자릿수 홈런을 달성했다. 최지만의 한 시즌 최다 홈런은 2019년의 19개다. 최지만의 홈런을 앞세운 탬파베이는 2-0으로 승리하며 토론토의 연승 행진에 제동을 걸었다. 최지만은 4회초 두 번째 타석에서 우익수 오른쪽에 떨어지는 2루타를 때려내는 등 3타수 2안타 1타점으로 활약했다. 시즌 타율은 0.236에서 0.242로 상승했다.

세인트루이스 김광현은 뉴욕 메츠와의 원정경기에서 7-4로 앞선 연장 11회말 등판해 1이닝 1피안타 1볼넷 2실점(1자책)했지만 팀의 7-6 승리를 지키며 세이브를 기록했다. 지난해에 이어 개인 통산 빅리그 두 번째 세이브다.

한편 양현종(33·텍사스 레인저스)은 이날 다시 마이너리그로 내려가며 꿈꿨던 빅리그 첫승의 기회가 사라졌다. 텍사스 구단은 코로나19 관련 부상자 명단에 올라 있던 우완 투수 드루 앤더슨과 내야수 브록 홀트를 올리고 양현종과 좌완 투수 웨스 벤저민을 트리플A 라운드록으로 내려보냈다고 발표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