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조성은 “野와 尹 캠프, 대한민국 사법체계 우습게 만들지 않기를”

입력 : 2021-09-15 11:21:22 수정 : 2021-09-15 11:21:2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정원법 위반 없어…모든 고발은 공익신고에 불이익 주는 행위”
2018년 1월12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 제2세미나실에서 열린 국민의당지키기운동본부 전체회의에 참석한 박지원 의원이 동료 의원들에게 인사를 하고 있다. 왼쪽은 ‘고발 사주’ 의혹 제보자인 조성은 당시 국민의당 비대위원. 뉴시스

 

대선 정국을 뒤흔드는 이른바 ‘고발 사주’ 의혹의 제보자 조성은씨가 15일 “야당과 윤석열 캠프는 대한민국 사법체계를 우습게 만들지 않기를 바란다”고 경고했다.

 

조씨는 이날 오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글을 올려 “텔레그램 대화 소스를 디지털 원본 그대로 가지고 있고, 이를 수사기관에 모두 제출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우리나라 수사기관에서 법정에서 명백하게 인정되는 입증 과정이고, 각 절차를 거친 증거입증의 내용을 정치공방으로 (엮는다고 해서) 없는 사실이 되는 게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이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등 수사기관에 제출한 그의 휴대폰 등 관련 자료가 원본이 아니라 증거능력이 떨어진다는 지적에 대한 반박으로 풀이된다.

 

아울러 박지원 국정원장과의 회동에 또 다른 인물이 동석했다는 의혹에는 “대응할 가치가 없다”고 못 박았다.

 

자신이 운영 중인 올마이티미디어 직원 임금체불 의혹에는 “현재 직원이 없고 임원들과 새로운 프로젝트 준비 중인 상태에서 보도가 이뤄졌다”며 “기 종료된 근로관계의 직원들과는 임금 등 지급을 당연히 마쳤다”고 밝혔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이 자신의 출국금지를 촉구한 데는 “민간 스타트업으로 올해 준비하고 있던 ESG 어플리케이션 서비스의 글로벌 버전 런칭을 준비하고 있어서 해외진출 등 여러 일정을 잡고 있었다”며 “무슨 의도로 출국금지에 온 힘을 쏟는 지는 이해가 가지 않는다”고 받아쳤다.

 

그러면서 “공무집행 관련해 국정원법 위반 내용도 없고 (저에 대한) 모든 고발 자체가 공익신고에 불이익을 주고자 하는 행위”라며 “이에 대응해 법적 조치를 취할 예정이다”라고도 밝혔다.

 

앞서 윤 전 총장 캠프가 지난 13일 박 원장과 자신 그리고 성명불상자 1명을 공수처에 국가정보원 위반 등 혐의로 고발하자 강경 대응을 예고한 셈이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