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회야강서 부부 탄 낚시보트 뒤집혀 남편 실종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09-15 10:05:03 수정 : 2021-09-15 10:05:0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울산시 울주군 강양리 인근 회야강에서 보트가 뒤집히면서 물에 빠진 남성이 실종돼 경찰과 소방당국이 실종 이틀째인 15일 수색 작업을 이어가고 있다. 울산소방본부 제공  

울산 울주군 회야강에서 낚시 보트가 뒤집히면서 배에 타고 있던 남성이 실종돼 경찰과 소방당국이 수색 중이다.

 

15일 경찰과 소방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7시 24분 “함께 물에 빠진 남편이 보이지 않는다”는 30대 여성 A씨의 신고가 들어왔다.

 

A씨는 당시 남편과 함께 울주군 온산읍 강양리 회야강 서생교 인근에서 보트를 타고 낚시를 하던 중 보트가 뒤집히면서 물에 빠졌고, 땅으로 헤엄쳐 나와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A씨는 구명조끼를 착용하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과 해양경찰, 소방당국은 함께 물에 빠진 것으로 추정되는 A씨 남편을 3시간 30여 분간 인근 지역과 강과 연결된 바다 등에서 수색했으나 발견하지 못했다.

 

날이 밝으면서 드론 등을 이용해 이틀째 수색 작업을 벌이고 있다. 수색에는 52명이 동원됐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