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호랑이’ 언급한 박지원에…김재원 “사납게 짖는 개는 겁쟁이”

입력 : 2021-09-14 19:01:33 수정 : 2021-09-14 19:01:3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 SNS에서 “꼬리가 잡힌 것”이라며 반응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 연합뉴스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은 14일 ‘고발 사주’ 의혹이 ‘박지원 게이트’라는 당의 주장에 “잠자는 호랑이의 꼬리를 밟지 말라”던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의 경고 메시지를 “꼬리가 잡힌 것”이라고 비꼬았다.

 

김 최고위원은 이날 오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글을 올려 “꼬리를 밟은 것이 아니다”라며 이같이 되받았다.

 

이어 “이미 드러난 자료들만 해도 정치개입의 혐의가 충분하다”며 “호랑이도 꼬리가 잡히면 함부로 달려들지 못한다”고 꼬집었다.

 

이는 앞서 같은날 한 라디오 방송에서 박 원장이 야당발(發) ‘박지원 게이트’ 주장에 “왜 잠자는 호랑이의 꼬리를 밟느냐”고 받아친 것으로 알려진 데 따른 반응으로 풀이된다.

 

이에 김 최고위원은 “이제는 ‘당신의 모든 비리를 알고 있다’며 국정원장의 지위를 이용해 협박까지 하고 있다”면서 “사납게 짖는 개는 사실 겁쟁이인 경우가 많다”고 코웃음을 치기도 했다.

 

한편, 박 원장은 이날 경향신문과의 인터뷰에서도 “난 ‘정치 9단’이라 다 보인다”면서, “내가 밖에 나가서 방송 등등에서 말하고 다니면 누가 손해냐”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겨냥한 듯한 발언을 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