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JT저축은행, ESG경영 세 번째 행보… '친환경 업무공간' 조성

입력 : 2021-09-15 01:40:00 수정 : 2021-09-14 23:12:1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JT저축은행이 ESG경영의 일환으로 사내  사무가구를  그린가드 인증 친환경 제품으로 교체하고 친환경 사무공간을 조성해  나간다고 14일 밝혔다. 사진은 친환경 사무공간에서 근무 중인 JT저축은행 직원들의 모습. JT저축은행 제공

JT저축은행이 ESG경영의 일환으로 추진한 업계 최초 녹색제품 사무용품 교체, 영업용 전기차량 도입에 이어 세번째 활동으로 그린가드(Green Guard) 인증 사무가구 구매를 통해 친환경 업무공간 조성에 나섰다고 14일 밝혔다.

 

JT저축은행은 경기 성남시 분당에 위치한 본사와 광주·목포 등 전라 지역 영업점 등의 사무용 의자를 그린가드 인증 친환경 제품으로 교체했다.

 

그린가드 인증은 세계적인 안전 규격 인증 기관인 UL(Underwriters Laboratories)이 제품에 사용된 재료와 마감재 등에 대해 실내공기 표준에 적합한지를 엄격하게 검사해 부여하는 친환경 인증 제도다. 때문에 JT저축은행 임직원들의 개인 위생과 건강을 고려한 근로 환경 개선도 기대된다.

 

특히 단순 친환경 제품의 구매 뿐 아니라 자원 절약을 위한 중고 사무가구 재활용 등을 고려한 점도 눈에 띈다. JT저축은행은 이번 친환경 가구 구매로 발생한 중고 사무용 의자 150여 개를 성남 지역 내 재활용센터 성남시리사이클센터에 무료 기탁하고 전달된 물품은 재활용될 예정이다.

 

최성욱 JT저축은행 대표이사는 “일상의 대부분을 보내는 직장의 근무환경 개선과 함께 친환경 사무 환경 조성으로 환경오염 예방을 실천해 나갈 것“이라며 “재생 불가능한 자원 최소화를 통해 자원 절약 등 기업의 미래 가치를 확대하는 다양한 ESG경영 활동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JT저축은행은 앞서 업계 최초 사무용품 녹색제품 전환과 영업용 차량 친환경 전기차 도입 등 동종 업계 ESG경영을 선도해오고 있으며, 정부가 시행한 플라스틱 사용 줄이기 캠페인 ‘고고챌린지’에 동참하는 등 미래 환경 오염 개선 및 예방을 위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