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洪, 고발사주 개입설에 “尹 캠프 초보 공격수…상대를 보고 달려들어야지”

입력 : 2021-09-15 01:00:00 수정 : 2021-09-14 17:29:2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공작이라는 건 사실이 아닌 것을 가공해서 덮어씌우는 것”
지난 7일 오후 서울 강서구 ASSA빌딩 방송스튜디오에서 열린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체인지 대한민국, 3대 약속' 발표회에서 홍준표, 윤석열 후보가 행사 시작을 기다리며 대화를 나누고 있다. 뉴스1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홍준표 의원은 대선 경선에서 경쟁하고 있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의 음해가 이어지고 있다며 “참 그 사람들 다급하다는 생각이 든다”고 했다.

 

홍 의원은 14일 오후 서울 중구 시청에서 오세훈 서울시장을 예방한 뒤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하며 “그런 지적에 내가 흔들릴 사람도 아니고, 눈도 깜짝하지 않는다”고 했다.

 

그는 “상대를 보고 달려들어야지”라며 “그 사람들 공격수로 따지면 ‘초보 공격수’다. 나를 공격할 그런 깜이 되는 사람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사실상 윤석열 전 검창총장의 캠프를 향한 경고다. 윤 전 총장 캠프는 전날(13일) 박지원 국정원장과 조성은 전 미래통합당 선대위 부위원장 그리고 성명불상자 1명을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에 국가정보원법 및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고발했다.

 

정치권에선 이 성명불상자 1명이 현재 홍 의원 캠프에서 일하고 있는 이필형 조직본부장이라는 소문이 돌며 이번 고발 사주 의혹에 홍 의원 캠프가 개입한 것 아니냐는 얘기가 나왔다.

 

홍 의원은 이같은 소문을 내고 있는 사람이 누군지 알고 있다며 “다들 알만한 사람이다. 그런 짓하면 천벌 받는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번 윤석열 검찰의 사주 고발 의혹에 당이 말려들어선 안 된다고 거듭 강조했다.

 

홍 의원은 “공작이라는 건 사실이 아닌 것을 가공해서 덮어씌우는 것”이라며 “공작이 있었다고 가정하더라도 팩트가 들어가면 범죄(행위)가 된다”면서 국민의힘은 해당 사건과 일정한 거리를 둬야 한다고 조언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